현대·기아차 러시아 조립공장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일시 셧다운'

-'코로나 패닉' 러시아 자동차 산업 '악영향' 
-"현대·기아차 오히려 기회가 될 수 도" 분석

 

[더구루=홍성일 기자] 현대·기아자동차의 러시아 조립공장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일시적으로 생산이 중단됐다. 현대·기아차의 러시아 생산·판매에 차질이 예상된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현대·기아차에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의 러시아 내 조립생산 위탁업체인 '아브토토르' 칼리니그라드 공장에서 직원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아브토토르는 칼리닌그라드에 위치한 공장에서 현대·기아차를 비롯해 BMW 등 브랜드를 위탁으로 조립하는 기업이다. 

 

현대차는 이 공장에서 쏘나타를 비롯해 투싼, 싼타페, 엘란트라 등의 러시아 주요모델을 생산하고 있다. 기아차의 경우 리오 등 러시아에서 판매되는 대부분의 모델을 이곳에서 조립 생산하고 있다. 

 

아브토토르는 코로나 19 확진자를 격리하고 소독 등  방역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아브토토르 측은 "조기에 확진자에 대해서 격리조치를 했으며, 다른 직원들에 대한 검사에서 특병한 이상이 없는 것이 확인됐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러시아 현지에서는 유럽 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러시아 자동차 산업의 악영향이 불가피하다고 분석하고 있다.

 

우선 코로나19 여파로 중국에서 조달된 부품 수급이 차질이 빚은데 다 유럽 내 부품 수급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문제는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세이다. 이탈리아와 독일 등 주요 유럽내 부품 공급 라인이 무력화되면서 러시아 공장들도 연쇄 셧다운이 우려되고 있는 것이다. 현재 러시아 내 자동차 공장이 확보한 부품 재고는 20~30일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환율도 큰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루블화 가치하락은 부품 수입을 해야하는 러시아 자동차 산업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판매가격 상승에 따른 판매 둔화가 우려되고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이 같은 상황이 현대·기아차에는 오히려 기회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아브토토르에서 생산되는 자동차에는 유럽 부품 수입 자체가 적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사태로 러시아에서 판매되는 완성차 가격이 10% 인상 요인이 발생했다"며 "이는 현대·기아차에는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thumbnails
공기업

한전기술, 국내 최대 100㎿ 제주한림해상풍력 컨설팅 업체 선정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국전력기술은 네덜란드 엔지니어링 서비스 KCI(KCI the engineers B.V)로부터 컨설팅 지원을 받고 국내 최대 해상풍력발전소 건설에 속도를 낸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한전기술은 한림 해상풍력발전 사업의 컨설팅 업체로 KCI를 선정했다. 1987년 설립된 KCI는 네덜란드 스키담에 본사를 둔 엔지니어링 서비스 회사다. 원유와 가스, 신재생 등 에너지 분야에서 발전소 건설에 필요한 컨설팅을 제공해왔다. 한전기술은 KCI로부터 해상 풍력발전소의 사업 개념부터 세부 설계까지 전반적인 기술 자문을 받는다. KCI와의 협력으로 사업 개발을 발 빠르게 진행하고 2023년 6월까지 발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KCI는 "유럽 풍력발전 사업에 참여하며 얻은 노화우를 토대로 한전기술을 지원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한림 해상풍력발전 사업은 제주시 한림읍 수원리 일대에 5.56㎿급 풍력발전기 18기를 설치하는 프로젝트다. 설비 용량은 100㎿로 해상풍력으로는 도내 최대 규모다. 한경면 두모리 소재 탐라 해상풍력(30㎿)보다 3배 이상 크다. 한전기술은 2010년 제주도와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을 추진해왔다. 환경 훼손과 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인허가 절차가 늦춰졌지만 지난해 제주시로부터 공유수면 점용·사용 허가를 받으며 사업이 본격 진행됐다. 한국전력공사가 주관사로 중부발전, 대림산업, ㈜바람이 공동 출자했다. 두산중공업이 풍력설비 18기를 전량 납품한다. 한전기술은 한림 해상풍력 사업을 기점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적극 나서며 국내 해상풍력 생태계 구축에 기여할 방침이다. 한전기술은 부산에서도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40㎿급 해기청사 해상풍력사업에서도 설계·조달·시공(EPC) 계약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4월에는 전남개발공사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에 손을 잡았다. 전남개발공사가 참여하는 신안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 사업에 기술 지원을 할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