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원격진료 시대 성큼…日 논의 본격화

일본 정부, 원격진료 규제 완화 논의 시작
"유용성·안전성 확보 중요"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일본에서 원격진료 규제 완화 논의가 시작됐다.

 

24일 코트라 일본 도쿄무역관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달 13일 원칙적으로 금지했던 원격진료 초진을 허용했다. 병원 내 집단 감염을 막고, 중증환자 급증에 따른 의료 체제 붕괴를 막기 위한 조치다.

 

그동안 일본에서 원격의료는 필요한 설비·서비스를 가진 의료기관으로 한정하고, 관련 규제도 많아 활발히 진행되지 않았다.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사회의료 진료 행위별 통계'를 보면 지난 2018년 5월 산정된 온라인 진료비 등의 의료비 청구서는 전국 84건에 불과했다. 전체 의료비 청구서가 약 8600만건인 것을 고려하면 100만건당 1건인 셈이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규제가 완화되면서 현재 도쿄의 원격진료 가능 의료기관은 1711개소에 달한다. 지난 3월 기준 일본에서 원격진료를 하는 의료기관은 1만곳이 넘는다. 

 

이용 환자도 늘었다. 온라인 진료 애플리케이션 '큐론(curon)'을 제공하는 마이신은 올해 4월 보험 진료 횟수를 작년 12월의 20배로 예측했다.

 

라인 헬스케어는 이번달 약 50만건의 상담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라인 헬스케어에 등록된 의사는 2000명으로 4월보다 5배나 급증했다. 클리닉스 클라우드 진료 지원 시스템은 1200여개 의료기관에서 도입했고, 지난달 기준 총 6만건의 진료가 이뤄졌다. 

 

코트라는 "온라인 진료 규제 완화는 코로나19가 수습될 때까지로 제도 개정으로 이어질지는 의사와 환자가 유용성에 대해 얼마나 실감하는지, 안전성을 얼마나 담보할 수 있는지에 달려있다"며 "온라인 상에서 정확한 진단과 처방을 위해서는 의료 안전성, 필요성, 유효성을 충분히 고려한 시스템·제품이 요구될 것이다"고 했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