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카 맥라렌, '코로나 여파' 일자리 1200개 줄여

생산·판매 중단, F1 경기 취소로 수익성 악화
자동차 컬렉션 담보로 채권 발행도 추진

 

[더구루=홍성환 기자] 영국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1200명의 직원을 해고한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맥라렌은 코로나19 구조조정 프로그램에 따라 일자리 1200개를 삭감하기로 했다. 이는 전체 직원의 25% 수준이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수익성에 심각한 타격을 받았기 때문이다. 맥라렌은 현재 슈퍼카 생산을 중단한 상태다. 포뮬러1(F1) 경기도 모두 취소되면서 보유한 팀의 연간 예산도 줄었다. 국제자동차연맹(FIA)는 최근 F1 팀당 연간 비용 상한을 올해 1억7500만 달러에서 내년 1억4500만 달러로 줄이기로 했다.

 

폴 월시 맥라렌 회장은 "이번 구조조정이 영국 국민 모두에게, 특히 일자리에 영향을 줘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사업 전 분야에 걸쳐 비용 절감 조치를 취하기 위해 불가피한 절차로, 인력 규모를 줄이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고 전했다.

 

맥라렌은 또 회사가 보유한 자동차 컬렉션과 공장을 담보로 2억7500만 파운드 규모의 채권을 발행할 계획이다.

 

앞서 맥라렌은 지난 3월 바레인 국부펀드 뭄탈라카트 등 최대 주주를 대상으로 3억 파운드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했었다. 이후에도 자금난이 심화하면서 정부 지원을 받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무산됐다. 결국 자동차 컬렉션을 가지고 돈을 빌리겠다고 나섰다.

 

맥라렌 이외에 다른 F1 참가팀도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취소로 큰 피해을 보고 있다. 경기가 한 번 취소될 때마다 150만~200만 유로의 손실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관련기사



thumbnails
공기업

한전기술, 국내 최대 100㎿ 제주한림해상풍력 컨설팅 업체 선정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국전력기술은 네덜란드 엔지니어링 서비스 KCI(KCI the engineers B.V)로부터 컨설팅 지원을 받고 국내 최대 해상풍력발전소 건설에 속도를 낸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한전기술은 한림 해상풍력발전 사업의 컨설팅 업체로 KCI를 선정했다. 1987년 설립된 KCI는 네덜란드 스키담에 본사를 둔 엔지니어링 서비스 회사다. 원유와 가스, 신재생 등 에너지 분야에서 발전소 건설에 필요한 컨설팅을 제공해왔다. 한전기술은 KCI로부터 해상 풍력발전소의 사업 개념부터 세부 설계까지 전반적인 기술 자문을 받는다. KCI와의 협력으로 사업 개발을 발 빠르게 진행하고 2023년 6월까지 발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KCI는 "유럽 풍력발전 사업에 참여하며 얻은 노화우를 토대로 한전기술을 지원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한림 해상풍력발전 사업은 제주시 한림읍 수원리 일대에 5.56㎿급 풍력발전기 18기를 설치하는 프로젝트다. 설비 용량은 100㎿로 해상풍력으로는 도내 최대 규모다. 한경면 두모리 소재 탐라 해상풍력(30㎿)보다 3배 이상 크다. 한전기술은 2010년 제주도와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을 추진해왔다. 환경 훼손과 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인허가 절차가 늦춰졌지만 지난해 제주시로부터 공유수면 점용·사용 허가를 받으며 사업이 본격 진행됐다. 한국전력공사가 주관사로 중부발전, 대림산업, ㈜바람이 공동 출자했다. 두산중공업이 풍력설비 18기를 전량 납품한다. 한전기술은 한림 해상풍력 사업을 기점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적극 나서며 국내 해상풍력 생태계 구축에 기여할 방침이다. 한전기술은 부산에서도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40㎿급 해기청사 해상풍력사업에서도 설계·조달·시공(EPC) 계약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4월에는 전남개발공사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에 손을 잡았다. 전남개발공사가 참여하는 신안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 사업에 기술 지원을 할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