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 코로나 지원 요청에 '코리안 어벤저스' 구성

건설사 및 자동차·제약회사 등으로 구성
코로나19 진단키트 및 구호물품 지원 

[더구루=길소연 기자] 한국 주요 기업들이 우즈베키스탄 코로나 지원 요청에 '코리안 어벤저스'를 구성, 인도적 지원에 나선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우즈베키스탄 대사관의 코로나19 지원 요청에 자동차·건설사·제약회사 등으로 코리안 어벤저스를 구성, 구호품을 전달한다. 

 

인도적 물품 지원에 동참하는 회사는 △LH △현대엔지니어링 △한국GM △한신E&C △신동자원 △보미건설 △에버그린자동차 △유니온코리아제약 △명성플라콘 △수완 TPL 등이다. 

 

이들은 우즈베키스탄 보건부의 요청에 따라 약 34t에 달하는 지원 물품을 전달한다. 

 

구호 물자에는 필요한 물품 외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분자진단(RT-PCR) 방식의 진단키트도 포함된다.

 

정부는 다중체외진단전문회사 피씨엘(PCL)의 진단키트 2만세트를 25만 달러(약 3억652만원)에 구입, 지난 26일 우즈베키스탄 항공의 전세 항공편을 통해 첨단 의료 기기, 자동 메커니즘이 장착된 의료 침대 등 총 6.2t에 달하는 PCR 진단 테스트기를 타슈켄트로 보냈다. 

 

이어 남은 27.6t의 화물은 다음 화물 전세기를 통해 우즈베키스탄으로 보낼 예정이다. 

 

한편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에 발이 묶였던 한국 교민 192명은 26일(현지시간) 특별 항공편으로 귀국했다. 교민들은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국제선 운항 중단 조치로 한 달 가까이 현지에 발이 묶여 있다 어렵사리 귀국했다.


관련기사



thumbnails
자동차

한국타이어, '연 50만개' 푸조·시트로엥 공인 대체타이어 공급(?)

[더구루=김도담 기자] 한국타이어가 중국 공장 생산 타이어를 프랑스 PSA그룹(푸조·시트로엥)이 고객에게 제공하는 공인 대체타이어로 공급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실이라면 한국타이어의 물량 확대에 긍정적이나 브랜드 이미지 측면에선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하다. 21일(현지시간) 유럽 타이어 전문매체 타이어프레스를 비롯한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PSA그룹의 유로레파(Eurorepar) 타이어를 한국타이어가 중국 공장에서 제조해 공급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유로레파는 PSA그룹의 인증 대체부품 브랜드다. 순정 부품보다 20~30% 낮은 가격 신뢰할 만한 대체 부품을 제공한다는 취지에서 유럽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관심을 끄는 건 유로레파 타이어의 출처다. PSA그룹은 공식적으로 어디서 이를 공급하고 있는지 함구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유럽 타이어업계에선 이들 타이어 제품이 한국타이어 중국 공장 생산 모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주된 근거는 유로레파가 제공하는 '릴라이언스(Reliance)' 타이어와 한국타이어의 트레드(홈) 패턴 유사성이다. 유로레파 릴라이언스 윈터는 한국타이어의 아이셉트 에보(I*Cept Evo)와, 릴라이언스 썸머는 한국타이어 옵티모와 유사하다. 더욱이 이들 타이어엔 메이드 인 차이나(Made in China) 표기와 함께 한국타이어 생산공장이 있는 중국 자싱(嘉興)에서 온 것임을 시사하는 시리얼 번호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유럽 부품 업계 추측이 사실이라면 한국타이어로선 당분간 생산·판매 물량의 지속적인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 PSA그룹이 유로레파 서비스를 확대하면서 최근 2년 새 타이어만 100만개가 판매됐기 때문이다. 연 50만개꼴로 판매되고 있다는 것이다. 다만, 한국타이어가 유럽에 저가의 대체타이어를 공급한다는 게 널리 알려질 경우 지금껏 추진해 온 브랜드 고급화 정책에 상당한 차질을 빚을 가능성도 있다. 한국타이어는 최근 영국 타이어 전문지 타이어리뷰에서 진행한 2020년 사계절용 타이어 테스트에서 '키너지 4S2'로 '매우 추천' 등급을 받는 등 성능·품질력 확대를 통한 브랜드 이미지 향상을 꾀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