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韓은행 NIM 최대 20bp 내릴 것"

부실대출·금리인하 이중고
미중 갈등도 은행에 위험

 

[더구루=홍성환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로 내림에 따라 시중은행이 수익성에 압박을 받을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대출 부실화 우려에 더해져 은행의 부담을 키울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은 코로나19 충격으로 침체된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달 28일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인 연 0.5%로 인하했다.

 

미국 시장조사기업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마켓 인텔리전스는 1일 보고서를 통해 "신용 비용 상승으로 이미 타격을 입은 한국 시중은행이 기준금리 인하로 수익성 하락 압력이 더 커졌다"고 분석했다.

 

은행 수익에서 이자이익은 가장 큰 비중으로 차지한다. 따라서 금리가 내려가면 수익성 하락이 불가피하다. 이미 경기 침체와 은행 간 경쟁 심화로 은행의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은 하락하는 추세다.

 

마이클 맥대드 모닝스타 선임연구원은 "한국 시중은행들은 전염병 충격을 흡수할 수 있을 정도의 자본력을 갖추고 있지만, 이번 금리 인하로 은행의 NIM 하락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한국 시중은행의 NIM은 12~20bp(1bp=0.01%포인트) 하락할 것"이라며 "내년에도 5bp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 시중은행의 NIM은 미국이나 신흥국보다는 낮지만 일본이나 유럽보다는 높은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1분기 국내 시중은행의 NIM은 모두 하락했다. KB국민은행은 작년 1분기 1.71%에서 올해 1분기 1.56%로 떨어졌다. 신한은행도 같은 기간 1.61%에서 1.41%로 낮아졌다. 하나은행은 1.55%에서 1.39%, 우리은행은 1.52%에서 1.38%로 각각 하락했다.

 

김대현 S&P 이사는 "기준금리 인하로 신용 환경은 다소 완화할 수 있지만, 신용 비용은 전염병 이전 수준의 2배가 될 것"이라며 "올해 한국 시중은행의 신용 비용은 55bp 상승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각 은행들은 자산 품질과 신용 비용을 자세히 살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맥대드 선임연구원은 "전염병 사태에 따른 신용 비용 상승과 더불어 미국과 중국 간 긴장 확대가 새로운 위험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며 "미·중 무역 전쟁 확산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의 공급망이 중단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시중은행들은 기준금리 인하에 맞춰 여·수신 금리를 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르면 이번 주 추가 인하가 예상된다. 앞서 지난 3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포인트 내린 이후 시중은행들은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내렸다. 현재 각 은행의 정기예금 주력 상품의 기본금리(1년 만기 기준)는 1%에 못 미친다.


관련기사



thumbnails
자동차

한국타이어, '연 50만개' 푸조·시트로엥 공인 대체타이어 공급(?)

[더구루=김도담 기자] 한국타이어가 중국 공장 생산 타이어를 프랑스 PSA그룹(푸조·시트로엥)이 고객에게 제공하는 공인 대체타이어로 공급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실이라면 한국타이어의 물량 확대에 긍정적이나 브랜드 이미지 측면에선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하다. 21일(현지시간) 유럽 타이어 전문매체 타이어프레스를 비롯한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PSA그룹의 유로레파(Eurorepar) 타이어를 한국타이어가 중국 공장에서 제조해 공급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유로레파는 PSA그룹의 인증 대체부품 브랜드다. 순정 부품보다 20~30% 낮은 가격 신뢰할 만한 대체 부품을 제공한다는 취지에서 유럽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관심을 끄는 건 유로레파 타이어의 출처다. PSA그룹은 공식적으로 어디서 이를 공급하고 있는지 함구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유럽 타이어업계에선 이들 타이어 제품이 한국타이어 중국 공장 생산 모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주된 근거는 유로레파가 제공하는 '릴라이언스(Reliance)' 타이어와 한국타이어의 트레드(홈) 패턴 유사성이다. 유로레파 릴라이언스 윈터는 한국타이어의 아이셉트 에보(I*Cept Evo)와, 릴라이언스 썸머는 한국타이어 옵티모와 유사하다. 더욱이 이들 타이어엔 메이드 인 차이나(Made in China) 표기와 함께 한국타이어 생산공장이 있는 중국 자싱(嘉興)에서 온 것임을 시사하는 시리얼 번호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유럽 부품 업계 추측이 사실이라면 한국타이어로선 당분간 생산·판매 물량의 지속적인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 PSA그룹이 유로레파 서비스를 확대하면서 최근 2년 새 타이어만 100만개가 판매됐기 때문이다. 연 50만개꼴로 판매되고 있다는 것이다. 다만, 한국타이어가 유럽에 저가의 대체타이어를 공급한다는 게 널리 알려질 경우 지금껏 추진해 온 브랜드 고급화 정책에 상당한 차질을 빚을 가능성도 있다. 한국타이어는 최근 영국 타이어 전문지 타이어리뷰에서 진행한 2020년 사계절용 타이어 테스트에서 '키너지 4S2'로 '매우 추천' 등급을 받는 등 성능·품질력 확대를 통한 브랜드 이미지 향상을 꾀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