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 국영 전력기업, 산업은행 신디케이트론 철회…코로나19 여파

인니 전력청, 경영 악화로 자금조달 계획 취소…정부 보조금 수혈

 

[더구루=홍성환 기자] 인도네시아 전력청(PLN)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따른 경영 악화로 KDB산업은행 등 대주단으로부터 조달 예정이었던 3억 달러(약 3400억원) 규모 대출 계획을 백지화했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전력청은 최근 정부로부터 국가 보조금을 받은 후 신디케이트 론을 취소했다. 

 

인도네시아 전력청은 3만5000㎿ 발전소 건설 사업을 위해 산업은행 등 8개 금융사가 포함된 대주단에 5년 만기 10억 달러(1조1300억원) 규모의 신디케이트 론을 받을 계획이었다. 

 

그런데 연초 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처음 계획을 축소, 지난 7월 산업은행과 일본 미즈호, 스미토모미쓰이금융그룹 등 세 곳에 1년 만기 3억 달러(약 3600억원) 규모 대출을 요청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경영 사정이 개선되지 않자 결국 자금 조달 계획을 철회했다. <본보 2020년 7월 17일자 참고 : 인도네시아 전력청, 산업은행 등 대주단에 대출 변경 요청>

 

인도네시아 전력청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로 1분기 28억 달러(약 3조1800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상반기 이익는 전년 대비 96.5%나 줄었다. 이에 운영 비용과 자본 지출을 최소화하고 있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