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팬데믹'에 살아남는 항공사는?…줄도산 위기

-국제항공운송협회, 항공업계 생존위해 1500~2000억 달러 재정 필요
-코로나19 여파로 운항 중단 및 여객 감소…경영난 악화로 파산 위기

[더구루=길소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항공업계가 생존위기에 처했다. 운항 중단 및 여객 감소로 경영악화에 따른 줄도산 위기감이 팽배하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항공사들이 코로나19로 패닉에 빠진 가운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전염병 극복 및 생존을 위해 1500억~2000억 달러(약 187조~249조원)의 재정지원이 필요하다고 예측했다. 

 

알렉산드르 주디악 IATA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항공사가 떠안은 손실은 400억 달러에 달한다"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항공사 피해는 파산으로 이어지고 있다. 

 

실제 영국 저비용항공사(LCC) 플라이비(Flybe)는 이달 초 코로나19로 승객이 급감, 재정 악화로 파산했다. 애초 경영난을 겪어 오던 차에 코로나 사태까지 겹치면서 파산한 것이다. 

 

플라이비는 트위터 성명을 통해 “모든 항공편이 이륙하지 못했고 영국내 티켓 거래를 즉시 중단한다”면서 승객들에게 공항에 가지 말라고 밝혔다. 

 

지난 2002년부터 자금난을 겪어온 알이탈리아항공은 지난달 25일 인천~로마 노선을 단항하면서 재정 위기를 알렸다. 

 

유럽의 또다른 항공사 스칸디나비아항공, 탭에어포르투갈 그리고 동남아시아 에어인디아, 타이 에어웨이인터내셔널 등도 코로나19로 운영노선 중단 및 급감한 승객 여파로 적자난에 허덕이고 있다. 

 

글로벌 항공업계에서 LCC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일부 회사는 재정적으로 매우 취약하기 때문에 자금이 많이 유입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생존하기가 어렵다는 분석이다. 

 

특히 코로나19 여파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럽발 입국 금지 조치는 항공업계의 또다른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노르웨이 LCC인 노르웨지안 항공은 잠정적으로 직원 절반을 감축하고, 장거리와 단거리 노선을 각각 40%, 25% 중단하기로 했다. 노르웨지안 항공은 미국 여러도시를 취항하며 급성장했다. 노르웨지안 항공사는 노르웨이 정부에 지원을 호소하고 있으나 상황은 좋지 않다.

 

트럼프 대통령의 유럽발 입국금지 조치로 프랑스 라 콤파니 역시 파리~미국 노선 항공편을 잃고, 여객이 급감해 재정난이 심각하다. 

 

코로나19로 상황이 악화되자 정부가 직접 나서 구원의 손길을 펼치는 곳도 있다.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이후 경영난이 심각한 하이난항공 인수를 추진 중이고, 미국 정부는 재정 지원을 약속하며 현지 항공사에 500억 달러를 지원했다. 

 

국내 항공사도 힘들기는 마찬가지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 국내 항공 코로나19 직격탄을 맞고 현금 유동성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정부가 지원책을 마련했으나 실효성 없다는 지적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 후 운항중단 국가 확산으로 3월 둘째주 기준으로 전년 대비 약 91.7% 감소한 상태다.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에어부산, 에어서울, 플라이강원은 모든 국제선 노선 운항을 중단했고, 국내 1위 항공사인 대한항공도 이미 코로나19 이전 주간 운항횟수 920회의 80% 이상을 중단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없을 경우 항공사가 생존하기는 힘든 상황"이라며 "코로나19 위기로 파산하는 항공사가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thumbnails
공기업

한전기술, 국내 최대 100㎿ 제주한림해상풍력 컨설팅 업체 선정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국전력기술은 네덜란드 엔지니어링 서비스 KCI(KCI the engineers B.V)로부터 컨설팅 지원을 받고 국내 최대 해상풍력발전소 건설에 속도를 낸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한전기술은 한림 해상풍력발전 사업의 컨설팅 업체로 KCI를 선정했다. 1987년 설립된 KCI는 네덜란드 스키담에 본사를 둔 엔지니어링 서비스 회사다. 원유와 가스, 신재생 등 에너지 분야에서 발전소 건설에 필요한 컨설팅을 제공해왔다. 한전기술은 KCI로부터 해상 풍력발전소의 사업 개념부터 세부 설계까지 전반적인 기술 자문을 받는다. KCI와의 협력으로 사업 개발을 발 빠르게 진행하고 2023년 6월까지 발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KCI는 "유럽 풍력발전 사업에 참여하며 얻은 노화우를 토대로 한전기술을 지원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한림 해상풍력발전 사업은 제주시 한림읍 수원리 일대에 5.56㎿급 풍력발전기 18기를 설치하는 프로젝트다. 설비 용량은 100㎿로 해상풍력으로는 도내 최대 규모다. 한경면 두모리 소재 탐라 해상풍력(30㎿)보다 3배 이상 크다. 한전기술은 2010년 제주도와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을 추진해왔다. 환경 훼손과 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인허가 절차가 늦춰졌지만 지난해 제주시로부터 공유수면 점용·사용 허가를 받으며 사업이 본격 진행됐다. 한국전력공사가 주관사로 중부발전, 대림산업, ㈜바람이 공동 출자했다. 두산중공업이 풍력설비 18기를 전량 납품한다. 한전기술은 한림 해상풍력 사업을 기점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적극 나서며 국내 해상풍력 생태계 구축에 기여할 방침이다. 한전기술은 부산에서도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40㎿급 해기청사 해상풍력사업에서도 설계·조달·시공(EPC) 계약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4월에는 전남개발공사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에 손을 잡았다. 전남개발공사가 참여하는 신안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 사업에 기술 지원을 할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