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3월 한달간 사이판 하늘길 중단…주요 노선도 비운항

-"수요 감소로 일부 노선 비운항 및 감편"

 

[더구루=길소연 기자] 티웨이항공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라 한달간 사이판 하늘길 운항을 중단한다.

 

2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티웨이항공이 3월 2일부터 28일까지 한달간 '인천~사이판' 노선을 비운항한다. 

 

그동안 티웨이항공은 현재 인천~사이판 노선을 매일 주간과 야간 2회 운항해왔다. 그러나 코로나19에 따른 여객 감소로 감편 및 비운항을 결정했다. 

 

인천~사이판 노선 외 일부 주요 노선도 비운항 및 감편한다. 

 

'인천~마카오' 노선은 지난 10일부터 3월 28일까지 중단하고 '인천~홍콩' 노선은 오는 29일부터 3월 28일까지 비운항한다. 가오슝·타이중 노선도 끊긴다. 인천발, 부산발 모두 3월 28일까지 운휴한다. 인천발, 부산발 라오스 비엔티에행도 다음달 28일까지 비운항한다. 

 

대구발 노선은 대부분 비운항이다. 대구~타이페이가 다음달 31일까지 운휴하고, 나머지 대구발 △방콕 △다낭 △나트랑 △나리타(도쿄) △괌 △간사이(오사카) △후쿠오카 등은 다음달 28일까지 비행기를 띄우지 않는다. 

 

티웨이항공은 현재 홈페이지를 통해 비운항 및 감편 노선을 안내하고 있으며, 항공권 환불 절차를 밟고 있다. 취소 수수료는 면제된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여객 수요 감소로 일부 노선을 중단 및 감편한다"고 밝혔다. 

 

한편 저비용 항공사(LCC)들은 오늘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에 이은 코로나19 사태로 악재가 겹치자 공동 긴급 건의문 발표했다. 

 

LCC는 건의문에서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무담보, 장기 저리 조건) △공항사용료 및 세금의 유예 아닌 전면 감면 조치 시행 △고용유지지원금 비율 한시적 인상 등을 요구했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