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승무원 방호복 공개…"블루 컬러 보호복에 고글 착용"

-중장거리 복귀편 승무원에 한해 1인 1매씩 지급
-전 승무원 대상 보호안경, 마스크 제공 

 

[더구루=길소연 기자] 대한항공이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지급키로 한 방호복이 공개됐다.

 

대한항공을 상징하는 블루 컬러의 보호복에 보호안경(고글)과 마스크, 장갑까지 착용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 14일부로 중·장거리 노선에 근무하는 객실승무원에게 보호장구를 지급하고 있다. 

 

최근 해외에서 유입되는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는 점을 고려해 국내 들어오는 복귀편 근무자에게 1인당 1매씩 지급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대한항공 유니폼과 비슷한 컬러의 보호복 위에 흰색 스카프를 매고 마스크와 고글, 장갑까지 착용했다. 

 

이번 방호복 지급은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전파로부터 객실승무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다.

 

앞서 중국 전세기 운항 시 승무원들은 코로나 방역 현장에서 흔히 보이는 흰색 방호복을 입었다.

 

중장거리 근무 승무원만 보호한 건 아니다. 대한항공은 이달 중 전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보호안경, 마스크 밴드도 1인당 1개씩 지급키로 했다.

 

역시 기내 비말(飛沫)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 장시간 마스크 착용에 따른 불편감 등을 해소하기 위한 방편으로 승무원 보호 조치다. 

 

대한항공은 지난 2월엔 인천~텔아비브(이스라엘), 인천~로스앤젤레스(미국) 항공편에 근무했던 승무원 2명이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해외 입국자들과 가장 많이 접촉하는 승무원의 경우 자가격리 의무지침 대상에서 빠져 있어 감염 우려가 높아지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승무원이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으면 수백명의 승객에게 코로나19를 옮기는 슈퍼전파자가 된다"며 "회사 측에서 보호복과 고글 등 보호장구를 지급한 건 승무원 건강은 물론 수백명의 승객을 보호라는 조치"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thumbnails
증권

'티몬 신현상 설립' 테라폼랩스, 싱가포르 블록체인 업체에 투자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현성 티켓몬스터 의장이 이끄는 테라폼랩스가 싱가포르계 블록체인 업체 퍼시스턴스(Persistence)에 투자했다. 모바일 결제, 국경 없는 화폐·포인트 교환 네트워크 구축을 목표로 하는 신 의장의 '테라 프로젝트'가 전 세계로 확대될지 주목된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IT전문매체 테크크런치의 설립자인 마이클 애링턴이 조성한 블록체인 벤처캐피털(VC) 애링턴 XRP 캐피탈은 퍼시스턴스에 대한 370만 달러(약 42억원) 규모 투자 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테라폼랩스를 비롯해 싱가포르 골든게이트벤처스의 암호화폐 부문 룬엑스벤처스, 중국 IOSG벤처스, 인도 스파크디지털캐피탈, 우드스톡펀드 등이 참여했다. 퍼시스턴스는 골든게이트벤처스 출신 투샤르 아가르왈 최고경영자(CEO)가 지난해 설립한 회사다. 탈중앙화 금융(DeFi)과 개방형 금융(OpFi)의 범위를 확장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테라롬랩스는 벤처업계 유명 인사인 신현성 티몬 의장이 설립한 회사다.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결제와 국경 없는 화폐·포인트 교환 네트워크 구축으로 가상자산을 결제에 이용하는 것을 목표로 이 회사를 세웠다. 배달의민족, 야놀자, 큐텐, 캐러셀, 티키 등 아시아 20여개 전자상거래 기업이 테라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신현성 의장은 지난 2010년 1000만원으로 티몬을 창업했다. 이듬해 미국 소셜커머스 회사 리빙소셜에 3000억원에 매각했다. 2013년 리빙소셜이 티몬 경영권을 미국 소셜커머스 기업 그루폰에 넘기자 신 의장은 2015년 글로벌 사모펀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와 손잡고 티몬 경영권을 다시 사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