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원전 입찰 '한·미·프' 보안평가 진행…한수원·두산重 수주 한걸음더

체코전력공사 '러시아·中' 배제 밝혀
11월 중 답변서 받을 것으로 '예상'

 

[더구루=선다혜 기자] 체코전력공사(CEZ)는 한국·미국·프랑스 원전 입찰 후보를 대상으로 보안평가를 진행한다. 앞서 체코 정부가 중국과 러시아를 배제하면서 3파전이 예상된다. 

 

14일 CEZ과 업계에 따르면 CEZ는 지난11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수력원자력을 비롯해 미국 웨스팅하우스, 프랑스 EDP 등에 이번 주 내 보안평가지를 전송한다.

 

CEZ는 "입찰자 3곳에 보안 평가 설문지를 보낼 것"이라며 "러시아와 중국 기업들이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본보 2021년 5월 30일 참조 체코 두코바니 원전 입찰 가속페달…中·러 배제>

 

보안평가란 입찰자의 △지배구조 및 재무지표 △사이버보안과 원자력 안전제어시스템 △품질관리 및 기술이전 등에 대한 정보를 제출받아 평가하는 것이다. 보안평가가 마무리되면 후보자와의 개별 협상을 한 뒤 공식적인 입찰에 나선다. CEZ는 오는 11월 답변서를 받고 다음 절차를 밟는다는 방침이다. 

 

앞서 CEZ는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로사톰과 중국핵집단공사에 입찰 배제를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 체코 정부는 지난 2014년 10월 남동부 브르베티체 탄약 창고 폭발 사건의 주범이 러시아 정보당국이라고 판단하고 러시아 외교관 29명을 추방했다. 

 

원전 수주전이 한국·미국·프랑스 '3파전'으로 좁혀지면서 한수력의 수주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수원은 지난달 말 경북 경주시 한수원 본사에서 체코에너지산업연합회(CPIA·Czech Power Industry Alliance)와 극비리 회동하고 두코바니 원전에 대해서 논의한 바 있다. <본보 2021년 06월 11일 참조 [단독] 한수원·두산重, CPIA와 韓서 극비회동…'8조' 체코원전 수주 청신호>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