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체코 원전 입찰 '3+2' 시나리오 예의주시

중국·러시아 컨소시엄 형태, 韓·美·프랑스 단독 참여
하블리첵 장관 "입찰 형태 논의…지연 목적 아니야"

 

[더구루=오소영 기자] 중국과 러시아가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하는 '3+2' 모델이 체코 신규 원전 사업의 입찰 방법으로 거론된다. '중·러 배제'를 주장하는 야당과 이를 반대하는 정부가 합의할 수 있는 최적안이라는 분석이 나오며 한국수력원자력도 새로운 입찰 방식에 주목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카렐 하블리첵 체코 산업통상부 장관은 CTK 통신에 "국회의장회의에서 두코바니 원전 입찰 형태를 확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경제와 보안 문제를 논의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입찰을 지연시키려는 의도는 없다"라고 강조했다.

 

현재 거론되는 입찰 방법은 총 네 가지다. △한수원과 미국 웨스팅하우스, 프랑스 EDF, 러시아 로사톰, 중국 중국광핵집단(CGN) 등 5개 업체가 참여하는 방법 △중국과 러시아 업체를 제외하는 방법 △중국과 러시아 업체는 컨소시엄을 꾸리고 남은 3곳은 단독으로 참여하는 방법 △총선까지 입찰을 연기하는 방법 등이다.

 

현지에서는 로사톰과 CGN만 컨소시엄을 만들어 입찰에 나서는 이른바 '3+2' 모델이 유력시되고 있다. 야당이 안보 우려로 로사톰과 CGN의 배제를 주장하고 있어 체코 정부는 합의점으로 '3+2' 모델을 검토 중이다. 경쟁자가 줄면 가격이 오르는 만큼 양사를 완전히 빼기 어렵다는 게 현지 정부의 판단이다. 친러 성향인 밀러시 제만 체코 대통령은 '프리마(Prima) TV'에서 "입찰자를 줄이면 가격 인상을 유발해 국익에 해를 끼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회의에는 다니엘 베네스 체코전력공사(CEZ) 최고경영자(CEO)와 야로슬라브 밀 체코 원전 특사도 참여한다. 주요 의사결정권자들이 참석하며 입찰 문제를 두고 합의를 이룰지 이목이 쏠린다.

 

무소속연합(STAN) 대표인 비에트 라쿠잔(Vit Rakusan)은 현지 일간지 아쿠트알네(Aktualne)에서 "체코의 안보 정책, 주권에 관한 문제"라고 지적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파벨 피셰르(Pavel Fischer) 체코 상원 외교안보위원장도 같은 의견을 내며 정부와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정부와 야당의 갈등 속에 두코바니 원전 입찰은 미뤄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겹치며 지난해 시작할 예정이던 입찰이 무기한 연기됐다. 2036년 완공 목표도 조정될 가능성이 높다.

 

두코바니 원전 사업은 두코바니 지역에 1000~1200㎿급 원전 1기를 짓는 프로젝트다. 약 8조원이 투입된다. 체코 정부는 작년 7월 CEZ와 두코바니 원전 사업에 대한 기본협약(Framework agreement)와 실시협약(Implementa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 원전 사업비의 70%를 무이자로 대출해 주기로 하며 자금 조달 방안도 마련했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