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CEZ '두코바니 원전' 대출 지원

총 사업비 60억 유로…정부 70%, CEZ 30% 부담
내달 기본 협약 체결

 

[더구루=오소영 기자] 체코 정부가 체코전력공사(CEZ)에 두코바니 원전 사업 대출을 제공한다. 자금 부담 계획을 확정하고 원전 건설에 필요한 계약 절차를 마무리 지으며 입찰에 속도를 낸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체코 정부는 두코바니 원전 건설에 필요한 자금 조달을 위해 CEZ에 대출을 지원한다. 다니엘 베네스 CEZ 최고경영자(CEO)는 체코 통신사(CTK)를 통해 "예상 사업비는 60억 유로(약 8조2600억원)"라며 "정부가 70%, CEZ가 30%를 부담한다"고 밝혔다.

 

체코 정부와 CEZ는 기본 협약(framework contract)을 비롯해 계약 두 건을 체결할 예정이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와도 원전 건설 관련 협의를 지속한다. 공급 모델과 입찰 시행 계획 건설 자금 조달 방안 등에 대한 포괄적인 논의를 진행한다.

 

체코 정부는 내년 입찰을 개시해 2022년까지 원전 사업자를 확정한다는 목표다. 설계와 시공을 일괄 입찰하는 턴키방식으로 이뤄진다. 원전 사업자와 체코 정부가 나눠갖는 지분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70대 30이 유력하다.

 

두코바니 원전 사업이 속행으로 전개되며 입찰 참여 업체 간 경합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수력원자력과 미국 웨스팅하우스, 러시아 로사톰, 프랑스 EDF, 중국 CGN, 일본 미쓰비시와 프랑스 아레바의 합작사 ATMEA 등이 두코바니 원전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CEZ는 지난 2월 잠재 후보자들과 면담을 갖고 공급 모델을 논의했었다.

 

유력 사업자로는 한수원과 로사톰이 거론된다. 한수원은 아랍에미리트에 바라카 원전을 수출했다. 1호기 운전면허를 받아 가동을 준비 중이다. 로사톰은 체코에 원전 6기를 운영하며 현지에서 사업 능력을 입증했다.

 

양사의 경쟁 속에 최근 체코 정부가 로사톰과 중국광핵집단(CGN)을 입찰에서 배제하려 한다는 보도가 나오며 분위기는 한수원 쪽으로 기울었다. 체코 정부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과 러시아를 제외했다는 것이다.

 

로사톰은 두코바니 원전 입찰 의지를 표명하며 사실상 보도를 부인했다. 체코와 수십 년 이어온 협력을 강조하며 한수원과 두코바니 원전을 둘러싼 불꽃 튀는 접점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