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연봉…제과3사] '해외 대박' 오리온 담철곤 회장 아쉬운 '넘버2' ㊤

윤영달 크라운해태회장, 해태제과서 27억원 수령
담철곤 오리온 회장 3000만원 차이 '2위'
전문경영인 롯데제과 민영기 사장 5.2억원

 

대기업 위주로 확산 중인 직원 보상체계 산정과 임금 인상 논란이 제과 업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코로나 속 호실적을 기록한 오리온과 롯데제과, 크라운·해태 등 제과 '빅3'를 대상으로 오너와 경영진, 직원 연봉 수준을 상·하에 거쳐살펴본다. -편집자 주-

 

[더구루=길소연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집콕족과 온라인수업, 홈술족이 늘면서 제과업계 실적이 오르더니 덩달아 오너 연봉까지 수직 상승했다. 그 중에서 한때 전국을 허니버터칩 열풍을 일으킨 크라운해태 윤영달 회장의 보수가 크게 오르면서 오리온과 롯데제과를 물리치고 '연봉왕' 자리에 올랐다. 

 

특히 초코파이와 꼬북칩 대박 행렬을 이어가는 담철곤 오리온 회장이 윤 회장의 뒤를 바짝 뒤쫓으면서 연봉왕 타이틀을 넘보고 있다. 오리온은 전년 대비 상여금 상승으로 오너와 임원 모두 보수가 올랐다.

 

◇'허니버터칩' 윤영달 크라운해태 회장 '연봉킹' 

 

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제과업계 3사 중 허니버터칩 흥행 열풍을 일으킨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이 해태제과식품(해태제과)에서 27억9400만원을 받으면서 연봉왕에 올랐다. 급여 22억9900만원에 상여금 4억9500만원을 수령했다. 

 

윤 회장의 연봉은 3년 사이 14억5500만원이 올랐다. 2018년 급여로 13억3900만원을 받았다가 2019년에 19억5200만원을 받았다. 2년 연속 상여금은 없었다. 지난해 상여금 포함해 27억9400만원으로 연봉이 대폭 올랐다.

 

여기에 크라운해태홀딩스에서 받은 18억원까지 더하면 윤 회장의 작년 보수는 45억9400만원이 된다. 

 

윤 회장의 사위이자 해태제과 수장인 신정훈 대표의 연봉도 올랐다. 2019년 13억400만원을 받았던 신 대표는 지난해 전년 대비 급여 2억3500만원이 오르고, 상여금 3억3000만원을 받아 총 18억6900만원을 받았다. 

 

크라운해태 이사회는 "윤 회장과 신 대표가 기본급과 경영효율화를 통한 영업이익 개선, 경영진의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계산해 상여를 책정해 보수를 지급했다"고 밝혔다. 

 

해태제과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5639억원3512만원, 영업이익 338억8809만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대비 4.6%, 21.7% 상승했다. 

 

 

◇'초코파이·꼬북칩' 대박난 담철곤 오리온 회장 맹추격

 

3사 오너 중 가장 눈에 띄는 연봉 상승은 담철곤 오리온 회장이다. 담 회장은 오리온홀딩스를 제외한 오리온에서 작년 보수로 27억6100만원을 받았다. 기본 급여 13억700만원에 상여금 14억5300만원을 수령했다. 윤영달 회장과는 불과 3300만원 차이다.  

 

담 회장의 연봉은 전년 24억9300만원 보다 10% 증가했다. 2년의 연봉 차이는 상여금에서 나타났다. 담 회장은 지난 2년간 13억700만원으로 같은 급여를 받았지만, 상여금을 지난해 더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2억7200만원을 더 받았다. 담 회장 역시 직원 평균 연봉 7200만원과 비교하면 3734% 차이를 보인다.

 

오리온은 허인철 부회장에게 작년 급여 10억1600만원에 상여 11억300만원을 더해 21억4600만원의 보수를 지급했고, 이화경 부회장에게는 21억4600만원을 지급했다. 이 부회장의 상여금은 11억3000만원이다.

 

특히 오리온의 상여금은 3년간 억대 수준을 자랑한다. 담 회장의 경우 2018년 상여금 10억6900만원을 2019년 11억 8100만원, 2020년 14억5300만원을 수령했다. 지난해 상여금은 급여보다 1억4600만원 더 받았다. 상여 인상은 다른 임원도 마찬가지다. 임원들 모두 작년 한해 적게는 3억7500만원에서 많게는 11억300만원의 상여금을 받았다. 

 

오리온은 상여금 인상을 두고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하고, 친환경 경영과 신제품 출시 및 제품 증량에 등 소비자 가치 증진활동을 높이샀다"며 "기존 제과 사업 외 제주용암수 해외법인 출시와 적극적인 해외시장 개척, 투자활동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롯데제과는 작년 한해 3사 중 가장 적은 상여와 낮은 급여를 받았다. 신동빈 회장이 작년 보수로 19억원, 이영호 대표이사가 퇴직소득 20억4000만원, 상여 3700만원을 포함해 27억4600만원을 수령했다. 민영기 대표이사는 급여와 상여를 합쳐 5억2400만원을 받았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