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SK이노베이션, 前 미 법무부장관 영입…판 뒤집기 총력

샐리 예이츠 공공정책 고문 선임…법률 자문
트럼프 정부 시절 반(反)이민 행정명령 거부 목소리
"ITC 판결, 바이든 핵심 정책 방해"

 

[더구루=오소영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샐리 예이츠 전 법무부 장관 대행을 공공정책 고문으로 영입했다. 미 정부 부처와 연이 있는 인사를 활용해 LG에너지솔루션과의 소송에서 반전을 모색하려는 행보로 분석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예이츠 전 대행을 공공정책 고문으로 뽑았다.

 

예이츠 전 대행은 미국 연방검사 보좌관, 연방검사, 법무차관을 역임한 후 2017년 1월부터 법무장관 대행을 맡았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을 거부하며 경질됐다. 현재 미국 로펌 킹앤스폴딩(King & Spalding)의 변호사로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예이츠 전 대행을 통해 법률 관련 조언을 얻는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최종 판결에 대한 목소리를 내고 미국 정부에 SK이노베이션의 우려를 전달하는 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예이츠 전 대행은 미국 애틀랜타 지역 매체 AJC와의 인터뷰에서 "바이든의 4가지 주요 정책 목표를 방해하므로 ITC 판결을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지아에서 약 2600개의 일자리 창출을 위협하고 전기차 보급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을 저해할 것"이라며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중국에 뒤처져 궁극적으로 미국의 국가 안보 이익을 위태롭게 한다"고 강조했다.

 

예이츠 전 대행에 앞서 조지아주 정부 관계자도 ITC 판결에 반발했다. 공화당 소속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조 바이든 대통령에 거부권을 행사해달라고 요청했다. 팀 에콜스 조지아주 공공서비스위원회(PSC) 부위원장도 현지 매체를 통해 패소 판결에 따른 SK이노베이션의 투자 차질에 걱정을 표했다.

 

현지 주정부와 함께 전 정권 출신의 고문도 같은 주장을 펼치며 거부권 행사에 힘을 싣는 양상이다. 거부권 행사의 마감 시한은 내달 10일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판결을 승인하고 양사가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판결에 효력이 발생한다. SK이노베이션은 리튬이온배터리 일부를 미국에 10년간 수입할 수 없게 된다. 다만 SK이노베이션의 고객사인 포드와 폭스바겐에 한해 각각 4년, 2년의 유예기한이 주어진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