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중국 전략폰 'W20' 19일 공개…크램쉘 폴더블폰 등장하나

[더구루=홍성일 기자] 삼성전자가 중국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W20을 오는 19일 공개한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19일 중국 우한에서 정식 발표돼 12월부터 판매에 돌입한다. 

 

이번 W20의 중국 내 서비스는 차이나텔레콤에서 진행되며 5G 통신망을 사용하게 된다. 

 

W20의 모델명은 'SM-W2020'으로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SDC19에서 공개했던 크램쉘 형태의 폴더블 스마트폰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유명 IT트위터리안인 빙우주(@UniverseIce)는 지난 9월 트위터를 통해 "삼성의 두번째 폴더블 폰은 'W20 5G'"라고 주장한 바도 있다. 

 

모바일관련 소식을 전하는 'Teme'라는 트위터리안도 지난달 2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W20 5G가 삼성의 두 번째 폴더블 디바이스"라며 갤럭시 폴드에 적용된 '투명 폴리이미드' 소재가 아닌 '울트라 씬 글래스' 강화공정을 거친 유리소재 커버가 장착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한 삼성전자가 오늘부터 갤럭시 폴드의 중국 내 판매에 들어간 가운데 5G 모델을 출시하지 않았다는 것에 W20 5G가 올해 중국 내 5G 폴더블 라인업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W20은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로 스냅드래곤 855+가 장착될 것으로 보이며 기타 세부적인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가격은 W2019가 300만원이 넘는 가격으로 판매됐기 때문에 이와 유사한 가격대에서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