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밥콕, 英 탄소중립 프로젝트 '시즈웰C' 참여

컨소시엄 구성해 핵발전소서 직접공기포집(DAC) 개발
영국 정부, 탄소 제로 정책…시즈웰C 보조금 4억원 지원

 

[더구루=길소연 기자] 두산중공업 영국 자회사인 두산밥콕이 영국 저탄소 배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영국 정부가 탄소제로 정책에 따라 프로젝트를 적극 펼치는데 이번엔 핵발전소 탄소포집 프로젝트에 협조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밥콕이 프랑스 국영 에너지기업(EDF)이 영국에 짓는 새로운 핵발전소 건설 프로젝트인 시즈웰(Sizewell) C에 참여한다. EDF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데 두산밥콕이 협력사로 함께 한다.

 

두산밥콕 외 영국 노팅엄대학교와 스트라타테크놀로지(Strata Technology), 엔지니어링 및 프로젝트 관리 컨설턴트 업체 앳킨스(Atkins) 등 탄소 포집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시즈웰C는 영국 동부 서퍽주에 위치한 핵발전소에서 진행하는 직접공기포집(DAC)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영국 정부로부터 보조금도 지원받는다. 운영사인 EDF가 개방형 재정 지원을 받길 원했는데 영국 정부가 25만 파운드(약 3억9700만원) 보조금을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EDF는 2기의 1640 메가와트 유럽형 가압경수로 건설을 목표로 한다. 

 

두산밥콕 등 컨소시엄은 시즈웰C에서 저탄소열로 작동하는 독특한 DAC 시스템 설계 연구를 진행한다. DAC는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것을 포함하며, 저탄소 배출을 돕는다. 일부 이산화탄소(CO2)는 합성 연료로의 전환과 같은 다른 목적으로도 재활용될 수 있다.

 

특히 이번 시즈웰C 프로젝트는 전기는 필요로 하지 않고 광범위한 온도에서 열 사용만으로 포집해 다른 모델에 비해 효율성이 높다. 원자력은 저탄소 열을 생산하는 가장 저렴한 방법이며, 원자력의 사용은 이 새로운 기술의 비용을 크게 낮출 수 있다. 

 

줄리아 파이크 시즈웰C 재무국장은 "시즈웰C는 전기가 아닌 열로 DAC에 전력을 공급하면 발전소 탄소 배출을 감소시킨다"며 "직접 공기 포집 비용을 낮추는 방법을 찾는 건 순 제로로 전환하는 데 중요하다"며고 밝혔다. 

 

시즈웰C 프로젝트는 탄소 포집 시스템 개발을 가속화하고 있는 영국 정부의 노력에 의해 추진된다. 이에 두산밥콕을 비롯한 컨소시엄은 먼저 파일럿 형태로 소규모 DAC 기술에 성공했으며, 향후 2030년까지 시장에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DAC 기술을 업그레이드한다. 

 

카메론 길모어 두산밥콕 핵 부사장이자 SZC 컨소시엄 대변인은 "우리는 이 흥미롭고 혁신적인 프로젝트의 일부로 선정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두산밥콕은 영국의 그린 경제를 위한 직접 공기 포집(DAC)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파트너와 협력해 영국 에너지 전환의 일환으로 원자력발전소의 핵심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은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제로(0)로 줄이는 새로운 법을 채택한 첫 주요국으로 수소 에너지 생산 및 수소 기기 상용화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왔다. 이번 프로젝트 참여로 두산은 영국 저탄소 산업 전략에 대거 참여한다.

 

두산밥콕은 영국의 저탄소 프로젝트에 대거 참여 중이다. 두산밥콕은 저탄소 대용량 블루수소 생산·공급 시스템 개발을 위한 하이퍼(HyPER)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2021년 4월 15일 참고 두산, 英 수소 생산공장 구축사업 참여>
 

또 영국 스코틀랜드 정부가 추진하는 커크월 공항의 탈탄소화 프로젝트에도 참여한다. <본보 2021년 1월 28일 참고 두산, 英 스코틀랜드 수소사업 참여>두산밥콕의 수소 연소 기술 제공은 혁신적인 장비를 이용해 커크월 공항의 탄소화를 해제하고, 새로운 방식으로 수소 도입을 도와준다.

 

글로벌 엔지니어링업체 에이커솔루션(Aker Solutions)과는 영국 지속가능한 에너지 프로젝트 수주를 위해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본보 2021년 3월 29일 참고 두산-에이커솔루션, 英 저탄소 녹색산업 수주 공동전선 구축>
 

미쓰이밥콕이 전신인 두산밥콕은 두산중공업이 지난 2006년에 1600억원에 인수해 현재 두산중공업의 유럽 자회사로 운영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