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근로자 안전문제 항의…SK이노 美공장 잡음 이어져

하청업체 직원, 지역방송 폭스5에 폭로…美 규제 당국에 고소
SK이노베이션 "해당 협력사에 엄중 경고, 엄격히 감독하겠다"

 

[더구루=오소영 기자] SK이노베이션의 미국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 현장에서 안전 문제가 제기됐다.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 SK배터리아메리카(SKBA) 하청업체 직원들이 현지 규제 당국에 고소,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 불법 취업 의혹에 이어 안전 이슈까지 휘말리며 SK이노베이션이 미국에서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15일(현지시간) 키멜 브랜틀리 전 이스턴 코퍼레이션 안전책임자는 지역방송인 폭스5와의 인터뷰를 통해 "낙하 등 안전 위험에 노출된 수많은 노동자를 목격했다"며 "미국 노동부 산업안전보건청(OSHA)에 (SK이노베이션 공사 건설 현장에 대한) 불만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SKBA 하청업체인 이스턴 코퍼레이션 소속 직원으로 건설 현장에서 안전을 관리해왔다. 폭스5는 브랜틀리 전 책임자는 본인이 경험한 공사장 중 SK이노베이션의 공장 건설 현장을 최악으로 꼽았다고 전했다. 그는 "직원 대다수가 미국 안전 기준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한국 국적자와 라틴계 근로자였다"고 지적했다.
 

직접 찍은 현장 사진도 제시했다. 지게차를 이용해 트럭에서 장비를 꺼내는 모습이 그대로 포착됐다. 이동 중 장비가 떨어질 수 있어 지게차를 사용하면 안 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해당 사진은 현지 노조가 OSHA에 제출한 고소장에 포함됐다.
 

OSHA는 이미 SKBA 하청업체에 벌금을 물은 바 있다. 지난 6월 가위리프트 사고로 6072달러(약 710만원)를 부과했다.
 

또 다른 하청업체 직원인 랜디 그레고리도 폭스5에 안전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아직 인명사고 발생하지 않은 게 놀라운 일"이라고 밝혔다.
 

하청업체 직원들의 폭로로 SK이노베이션 미국 공장을 둘러싼 논란은 커지고 있다. SKBA는 한국인 근로자들의 불법 취업 문제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공장 인근 주택에서 집단 거주하며 불법으로 건설 현장에서 일을 하고 있다는 비판이다. 더그 콜린스 하원의원(공화당·조지아주)은 미국 이민세관단속국(ICE)에 두 차례 서한을 보내 불법 취업에 대한 전면 조사를 요청했다. <본보 2020년 8월 28일 참고 美 의원, SK이노베이션 공장 '불법취업 의혹' 조사 재차 촉구>
 

한편, SK이노베이션은 "방송 이후 해당 협력사에 엄중 경고하고 SKBA의 세이프티 퍼스트(Safety first) 정책을 설명하고 규정 준수를 당부했다"며 "시행 여부를 엄격히 감독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건설 현장 전반에 대한 안전 관련 이슈를 긴급 점검해 본 결과 방송에서 지적한 내용은 이미 시정해서 운영 중이고 모든 현장에서 관련 규정이 지켜지고 있다"며 "작년 3월 공사를 시작한 후 OSHA 위반 이슈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협력사 한 곳에서 발생한 사고에 대해서도 "경미한 사고로 벌금을 한 번 부과했지만 당시 재발 방지를 엄중히 촉구했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협력사들이 수시로 현장을 책임지고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며 "발주처인 SKBA의 현장 안전 규정 준수 여부 점검, 협력사들의 자체 미팅을 통한 위험 요소 인지, 안전 교육 실시 등을 실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준호 SKBA 대표는 "세이프티 퍼스트 원칙하에 공장을 완공하고 질 높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지역경제 발전 기여하겠다"며 "지역 정부 인센티브에 대한 보상을 넘어 전기차 산업 발전을 통한 미국 소비자들이 더 많은 선택권을 가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