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美의원 "SK이노, 불법취업 조사" 촉구…배터리 소송 '변수'

더그 콜린스 의원, 美 ICE에 서한
조지아주 노동조합 소속 500명 실직…SK이노 채용 안 해

 

[더구루=오소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 의원이 SK이노베이션의 미국 공장에서 일어난 한국 노동자들의 불법 입국·취업 현황을 조사해달라고 현지 정부에 요청했다.

 

SK이노베이션의 협력사가 미국인의 채용을 거부하고 한국인들로 일자리를 채웠다는 지적이다. 불법 취업 의혹에 시달리며 LG화학과의 배터리 소송에도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업계 및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더그 콜린스 하원의원은 지난 18일 미국 이민세관국(ICE)에 서한을 보내 "SK이노베이션의 미국 공장 건설과 관련 한국인들의 불법 입국·취업 현황을 전면 조사해달라"고 촉구했다.

 

콜린스 의원은 SK이노베이션이 공장을 짓고 있는 조지아주의 하원의원으로 친(親)트럼프 인사로 꼽힌다.

 

그는 서한에서 지난 5월 SK이노베이션의 미국 공장 건설 현장에 불법 취업을 시도하던 한국인 33명을 추방한 사건을 언급하며 "이는 한국 기업의 건설 현장에서 벌어지는 조직적인 불법 취업 범죄의 일부일 뿐"이라고 밝혔다.

 

콜린스 의원은 조지아주 건설 노동조합이 유니언72가 SK이노베이션의 공사에 참여하지 못하는 상황도 언급했다. 지역 노동자를 채용할 자리에 한국인을 불법으로 취업시켜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유니언72 소속 데이비드 케이글은 폭스5 애틀랜타와의 인터뷰에서 "(유니온72 조합의) 기술자 500명 이상이 SK이노베이션 공장 건설에 지원을 했지만 한 명도 일자리를 얻지 못했다"며 "대신 한국인들이 일자리를 얻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사 현장을 여러 차례 방문했는데 한국 근로자들이 교대 근무까지 모두 독차지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콜린스 의원이 ICE에 조사를 주문하면서 SK이노베이션의 불법 고용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관측된다. 공장 건설로 600개가 넘는 일자리 창출을 약속하고 그 대가로 현지 정부로부터 막대한 지원금을 받은 만큼 미국 내 사회적 비난은 거세지는 분위기다. 조지아 주정부는 SK이노베이션의 투자 유치를 위해 3억 달러(약 3500억원)에 이르는 인센티브 패키지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 진행 중인 LG화학과의 배터리 소송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조지아 주정부와 완성차 업체들은 SK이노베이션이 패소하면 미국 투자에 차질을 빚어 현지 일자리가 위협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를 받는 폭스바겐은 "SK와의 계약이 파기될 경우 미국 노동자가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며 "SK이노베이션이 규정을 위반했더라도 조지아주에서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요청했었다. 포드와 조지아주의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도 같은 내용의 의견문을 전달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에 대해  "SK가 공공의 이익(Public Interest)라고 주장하는 미국인의 일자리를 갖고 놀았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지난 3월 조지아주에 1공장을 착공한 데 이어 6월 2공장 투자를 결정했다. 1·2공장 건설에 쏟는 총 투자액은 16억7000만 달러(약 2조98억원). 2공장이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의 글로벌 생산량은 71GWh에 달하게 된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