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명 요리 유튜버 '수제 짜파구리 만들기' 영상 화제

[더구루=홍성일 기자] 구독자 620만명의 미국 유명 요리 유튜버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짜파구리'를 수제로 만들어 화제다.

 

18일(현지시간) 유명 요리 유튜버 '빙잉 위드 바비쉬(Binging with Babish)'는 '기생충의 램동'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바비쉬는 영화, TV, 게임에 등장하는 레시피를 그대로 구현해 인기를 끌고 있는 요리 유튜버이다. 

 

바비쉬는 '채끝살'이 들어간 짜파구리에 대해서 "트러플이 들어간 빅맥"과 같다며 실제로 트러플을 잘라 넣은 빅맥을 먹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바비쉬는 이후 기생충 속 짜파구리를 재현하기 위해 준비된 고기와 라면을 통해 일반적인 '짜파구리'를 조리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렇게 다 끓인 짜파구리를 먹던 바비쉬는 '수제 짜파구리'를 요리하기 시작한다. 

 

우선 밀가루를 볼에 담아 반죽을 시작했고 짜장면 국수는 기계를 통해 얇게 뽑아냈고 짬뽕용 국수는 칼로 두껍게 썰어냈다. 

 

이후 춘장 등 소스를 기름에 볶는 등 짜장면을 만들어냈다. 

 

또한 고추기름을 만들어 채소를 볶고 다시마와 마른 멸치를 이용해 내린 육수를 부어 만든 해물 짬뽕도 등장한다. 

 

바비쉬는 짜장면과 짬뽕을 따로따로 먹어본 뒤 두 가지를 섞어 '수제 짜파구리'를 만들어냈다. 

 

해당 영상은 업로드 4일만에 280만에 육박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기생충 속 짜파구리의 의미에 대해서 글을 남기며 여전히 기생충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여주고 있다.  

 

▷원본 영상보기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