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LG디스플레이, 항공용 OLED 개발…美 아스트로닉스와 맞손

아스트로닉스, 항공우주 선도기업
NASA, 록히드마틴, 보잉 등 고객사
LGD, 모빌리티용 OLED 사업 가속화

 

[더구루=정예린 기자]  LG디스플레이가 미국 항공우주 기업 '아스트로닉스 코퍼레이션(Astronics Corporation, 이하 아스트로닉스)'과 손잡고 항공용 OLED 디스플레이 개발에 나선다. 신성장동력으로 낙점한 모빌리티 분야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낸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아스트로닉스는 최근 LG디스플레이와 항공 산업용 OLED 디스플레이 기술·제품 개발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기존 LG디스플레이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신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아스트로닉스는 지난 1968년 설립된 회사로 군용, 산업용, 비즈니스 항공기에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항공기 전력, 조명 시스템부터 비행 정보를 띄워주는 웰컴 보드 등 객실용 솔루션까지 폭넓은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미 육·해·공군과 해병대, 록히드마틴, 에어버스, 아메리칸항공, 보잉, 델타항공 등이 고객사다. 

 

LG디스플레이는 항공, 선박 등 모빌리티 분야로 OLED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특히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투명 OLED를 적극 활용하는 모습이다. 

 

지난 2020년 처음으로 투명 OLED를 적용한 기내 공간을 선보였다. 항공기  유선형 벽면에 맞춰 OLED 비디오월을 설치하고, 벤더블 디스플레이, 55인치 투명 디스플레이 파티션 등으로 구성해 비행기 내부의 좁고 폐쇄적인 느낌을 줄였다. 당시 보잉과 차세대 항공기 스마트 객실 사업도 논의한 바 있다. 

 

테일러 프로스바 아스트로닉스 부사장은 "아스트로닉스와 LG디스플레이는 100개 이상의 항공 인증을 받은 4K OLED 제품을 개발·제공하기 위해 성공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며 "우리는 LG디스플레이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해 더 많은 항공 산업을 위한 신제품 개발하고 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재현 LG디스플레이 미국법인 대형디스플레이 마케팅팀 팀장은 "아스트로닉스와 함께 일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항공전자 산업에 혁신적인 OLED 기술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