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이니마, 스페인 하수처리장 운영권 추가 획득

발렌시아 WWTP 운영·관리 계약
총 금액 120억원, 계약 기간 4년

 

[더구루=홍성환 기자] GS건설 자회사이자 세계적인 수처리 기업 GS이니마가 스페인 동부 발렌시아 지방 폐수처리시설(WWTP)의 운영권을 추가로 얻었다.

 

GS이니마는 26일(현지시간) 발렌시아 하수처리공사(EPSAR)와 알부페라 지역에 있는 WWTP의 운영 및 유지·관리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계약금은 880만 유로(약 120억원), 계약 기간은 4년이다. GS이니마는 스페인 수처리업체인 시클라구아와 함께 이 시설의 운영 및 유지·관리 업무를 수행한다. 이 시설의 하루 처리용량은 2만173㎥로, 지역 주민 7만명의 폐수를 처리하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GS이니마는 스페인에서 27개 WWTP를 관리하게 됐다. GS이니마는 스페인 수처리 시장에서 꾸준히 입지를 확대하고 있다. <본보 2022년 3월 14일자 참고 : GS이니마, 스페인 동부 알리칸테 지역 폐수처리시설 운영권 획득>

 

GS이니마는 GS건설 자회사로 해수담수화 기술, 하·폐수 정화시설 등을 갖췄다. GS건설은 신성장 동력 확보 차원에서 지난 2011년 이 회사를 인수했고, 지난 2019년 잔여지분은 모두 매입하며 완전 자회사로 편입했다.

 

현재 국내 증시 상장을 추진 중으로, 이를 위해 작년 3월 중간지주사격인 '글로벌워터솔루션'을 설립하고 GS이니마를 종속회사로 편입시켰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