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원전 투자 촉진법 마련…연내 환경영향평가 완료"

체트베르틴스키 차관 "내년 1분기 준비 완료"
"녹색금융서 원전 배제 근거 없어"

[더구루=오소영 기자] 폴란드가 원전 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법안을 내년 1분기까지 마련한다. 새 법안을 통해 자금 조달에 속도를 내는 한편 연내 환경영향평가(EIA)를 완료해 입찰을 본격 추진한다.

 

유럽 원전 전문지 누스넷(Nucnet)는 아담 기부르제 체트베르틴스키 폴란드 기후환경부 차관이 폴란드 원자력청 주관 웨비나에서 "원전 투자를 활성화하고자 새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러면서 현재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내년 1분기면 준비될 것이라고 전했다.

 

법안의 세부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법안이 발효되면 신규 원전 사업의 자금 조달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현지에서는 신규 원전 사업이 최대 18개월 앞당겨질 수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었다.

 

체트베르틴스키 차관은 향후 일정도 공유했다. 연말까지 EIA를 마치고 내년에 입찰을 추진해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수주 회사는 폴란드전력공사(PGE)와 원전 사업에 협력하게 된다. 체트베르틴스키 차관은 "위험 공유는 매우 중요하다"며 "투자의 복잡성을 고려할 때 모든 파트너십은 장기적으로 진행된다"라고 설명했다.

 

유럽연합(EU)의 녹색금융 분류체계 결정이 폴란드 원전 사업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원전을 배제할 사실적 또는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인 민감성이 우리가 결정을 내리는 데 방해가 되어선 안 된다"며 "원전을 배제하면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할 수 있는지 의문을 제기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녹색금융 분류체계는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지속가능한 프로젝트를 정의하고 관련 투자를 촉진하는 제도다. EU는 원전을 지속가능한 에너지로 인정하지 않았지만 폴란드를 비롯해 일부 국가들은 원전을 녹색금융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폴란드는 총 6000~9000㎿ 규모의 신규 원전 6기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과 미국 웨스팅하우스, 프랑스 EDF가 경쟁 중이다. 2026년 1호기를 착공해 2033년 상업운전을 시작하며 2043년까지 6기를 모두 가동할 예정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