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 공사로 균열"…롯데마트 베트남 하후이떱점 차질 불가피

인근 주민 민원 제기, 공사 일시 중단
피해 보상 뒤 재개했지만…일부 반발
롯데, 연내 30개 출점 목표 달성 우려

 

[더구루=홍성환 기자] 베트남 응에안성 빈 지역 롯데마트 건설 현장의 인근 주민들이 공사 탓에 주택에 균열이 발생했다며 민원을 제기했다. 이들은 공사 중단과 함께 보상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마트 베트남 사업에 차질이 생길지 우려된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빈 지역 주민들은 지난 4월 롯데마트가 하후이떱점의 공사를 시작한 이후 신축 중인 주택의 벽에 금이 생기고 지반이 꺼졌다며 응에안성 건설부에 신고했다. 

 

이후 응에안성 당국은 롯데마트 공사를 중단시키고 조사를 진행했다. 실제로 공사가 주변 지역에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확인되면서 응에안성은 시공을 맡은 현지 건설사와 주민 대표 등과 만나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이에 지난 달 시공업체가 피해 보상에 합의하고 공사를 계속하기로 동의했지만, 일부 주민은 여전히 반발하고 있다. 인근 주민 팜 트란 트롱씨는 "보상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공사를 재개했다"며 "건설을 중단하고 보상 문제를 제대로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후이떱점 공사가 지연되면서 롯데마트의 신규 출점 목표도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롯데마트는 올해 안에 베트남 점포를 30개 이상으로 늘린다는 목표를 내걸은 바 있다.

 

롯데마트는 출점 속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점포 크기를 줄여 3300㎡(1000평) 안팎의 중형점포로 만든다는 계획을 세웠다. 현재 14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thumbnails
증권

신한금투, 셀트리온 경쟁사 베팅…아이슬란드 알보텍 투자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아이슬란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전문회사의 주요 주주로 참여한다. 연평균 30%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되는 바이오시밀러 시장에 베팅한 것이다. 바이오시밀러 전문회사 알보텍은 27일(현지시간) 모회사인 알보텍홀딩스가 6500만 달러(약 730억원) 규모 사모투자 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투자자 컨소시엄에는 기존 투자자인 알보젠, 아즈틱 파마를 비롯해 신한금융투자, 박스터, 아토스 등이 참여했다. 알보텍은 이들을 상대로 신주를 발행한다. 이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신제품 개발과 출시에 투자할 예정이다. 앞서 신한금융투자는 지난해 400억원 규모 알보텍 전환사채(CB)를 국내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재매각(셀다운)한 바 있다. 바이오시밀러는 매년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산업이다. 바이오시밀러는 특허가 만료된 바이오 의약품에 대한 복제약을 말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설리반에 따르면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오는 연평균 30.6%씩 고속 성장해 2017년 97억 달러(약 10조원)에서 2023년 481억 달러(약 54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다만 새로 시장에 진입하는 제약사들이 많아져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알보텍은 2013년 알보젠 최고경영자(CEO)인 로버트 웨스만(Robert Wessman) 등이 설립한 회사다. 알보젠, 아즈틱 파마, 일본 후지제약 등이 주요 주주로 있다. 알보젠은 2012년과 2015년 각각 근화제약과 드림파마를 인수해 국내에 알려졌다. 알보텍의 파이프라인은 암, 자가면역질환, 염증, 기타 질병 치료에 목적을 둔 6개의 바이오시밀러 단클론항체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로버트 웨스만 회장은 "알보텍은 세계 최고의 바이오 제약사 가운데 하나로 자리매김했고, 글로벌 제약사와 파트너십을 통해 바이오시밀러 도입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일보텍의 여정을 계속할 수 있도록 경험과 자원을 제공한 새로운 투자자 그룹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