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한국과 군 현대화 사업 확대 논의" FA-50 추가수출 가능성

폴란드 국방장관, KAI·방사청 관계자와 회동
양국 간 군사 협력 확대 논의

 

[더구루=길소연 기자] 폴란드가 한국과 군 현대화 사업 협력을 확대하면서  FA-50 경공격기 등의 추가 수출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폴란드 국방부는 28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를 통해 "마리우시 블라슈차크(Mariusz Błaszczak) 폴란드 부총리 겸 국방부 장관과 성일 방사청 기반전력사업본부장, 이봉근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수출혁신센터장이 함께 폴란드군 현대화를 위한 추가 협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폴란드군 현대화를 위한 논의로 이 자리에 KAI가 함께한 만큼 FA-50 경공격기 수출 계약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미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한국 방산업체와 폴란드 국방부, 투자청 등이 모여 K-방산 수출을 논의하는 '한·폴란드 방산협력 컨퍼런스'가 개최되는 것이 알려지면서 양국 군사 협력이 예고됐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KAI 외 현대로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시스템, LIG넥스원, SNT모티브, 대우조선해양, 대한항공, 풍산, 현대코퍼레이션 등 18개 기업의 임원진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컨퍼런스는 FA-50, K2 전차, K9 자주포 2차 수출 이행계약 체결을 위한 협상 외에도 지상, 항공, 해상 무기의 추가 수출을 위한 협의가 있을 전망이다.

 

폴란드는 지난 7월 한국과 K2 전차 980대와 K9 자주포 600여문, FA-50 경공격기 48대 계약을 체결했다. 최근 K239 다연장로켓 천무 288문도 구매했다.

 

폴란드는 우크라이나 지원으로 전력 공백이 생겨 무기 구입을 서두르고 있다. 폴란드는 미국 항공기와 독일 전차 도입을 우선 검토했지만 한국산을 택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