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나비엔, 러시아서 간판 교체…'3D 조명' 적용

점포 환경 개선 작업...타지역 확대 주목
성장세 나타내는 러시아 사업 공략 박차

 

[더구루=김형수 기자] 경동나비엔이 러시아에서 폴싸인 교체작업 등 새 로고를 본격적으로 적용하기 시작했다. 새로운 로고 알기를 적극적으로 시행하면서 소비자에게 각인 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경동나비엔은 러시아 북서부 카렐리야 공화국의 수도 페트로자보츠크(Petrozavodsk)에 위치한 매장의 간판 등을 바꿔달며 매장 환경을 개선하는 작업을 했다. 

 

'NAVIEN'이라는 글자에 3D 조명을 적용해 소비자들의 눈에 잘 띄도록 만들어진 간판을 설치했다. 점포를 새로 단장하며 현지 소비자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양새다. 이같은 점포 환경 개선 작업이 러시아 다른 지역으로 확대될지 주목된다. 

 

경동나비엔이 실적이 오름세를 보이는 러시아 시장 마케팅에 힘을 싣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분기 경동나비엔의 러시아 매출은 121억원으로 72억원을 기록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7.28%가 늘어났다. 중국 사업 실적이 주춤한 가운데 러시아와 북미 사업이 해외 사업 실적을 견인했다.    

 

경동나비엔은 지난 2014년 2월 러시아 법인을 설립하며 현지 시장에 진출했다. 러시아 사업을 펼친 지 4년 반만인 지난 2018년 8월 러시아에 진출한 보일러 회사 가운데 처음으로 100만대 판매를 달성했다.

 

2019년 러시아 국민브랜드로 3회 연속 선정된 데 이어 2020년에는 러시아 올해의 기업상을 수상하며 현지 업계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지난 2월 러시아 및 독립국가연합(CIS) 최대 규모의 냉난방설비 전시회로 꼽히는 아쿠아썸 모스크바 2022에 참가하는 등 현지 시장에서 경동나비엔 브랜드와 제품을 알리는 데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경동나비엔은 "특히, 2009년 영하 30도 강추위로 유럽 브랜드의 보일러들이 멈췄을 때 경동나비엔은 문제없이 가동돼 국민들로부터 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면서 "유럽 브랜드를 제치고 당당하게 1위를 지켜내고 있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