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라인뱅크, 디지털 계좌 수 은행권 4위…"출범 1년만"

3월말 기준 디지털 계좌수 110만개

 

[더구루=홍성환 기자] 네이버의 일본 관계사 라인이 대만에 설립한 인터넷전문은행 라인뱅크가 출범 1년 만에 디지털 예금 계좌 수 업계 4위에 올랐다.

 

12일 대만 금융감독위원회에 따르면 1분기 말 기준 은행권 전체 디지털 예금 계좌는 1175만개로 전분기 말 대비 12.2% 증가했다. 라인뱅크는 110만9100개로 3개월 새 50% 급증하면서 업계 4위를 차지했다. 타이신은행이 280만400개로 1위에 올랐다.

 

라인뱅크는 지난해 4월 공식 출범했다. 대만 국민 메신저인 라인을 기반으로 빠르게 고객을 확대하고 있다.

 

라인뱅크 고객 약 75%는 스스로 디지털 환경에 더 익숙하다고 인지하는 20~39세 연령층이다. 가장 활발히 서비스를 이용하는 주고객층은 사무직·소매업 종사자와 학생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70% 이상의 고객이 오후 6~9시 사이에 대출 신청 또는 대출금 인출을 희망하고 있어 전통적 영업 시간에 구애 받지 않는 것도 특징이다.

 

라인뱅크는 지난 3월 말 기준 예금액이 전분기 대비 45%, 대출액은 115%가량 증가했다. 대만 NCCC(National Credit Card Center)의 데이터에 따르면 라인뱅크의 체크카드는 현지 시중 체크카드 가운데 거래액과 거래량 모두 1위를 차지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