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컨소시엄, 파나마 철도공사 현장 위생·보건 상황 점검

파나마 보건부와 간담회

 

[더구루=홍성환 기자]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공사를 수행 중인 현대건설·포스코건설·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현지 보건당국과 공사 현장의 위생과 보건 상황 등을 점검했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 컨소시엄과 파나마 보건부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공사와 관련해 간담회를 진행했다. 호세 바루코 파나마 보건부 장관 주재로 열린 이번 간담회에서는 공사 현장의 위생 상태와 인력의 건강 보호 등에 대해 이야기를 논의했다.


파나마 메트로 3호선은 파나마 수도 파나마시티와 서부 아라이잔 지역 연결을 위해 총연장 25km의 고가철로(모노레일)와 13개 역사, 1개 차량기지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사업비가 28억 달러(약 3조5400억원)에 이르는 파나마 정부 최대 규모 인프라 사업이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지난 2020년 이 사업을 수주해 현재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업 지분은 현대건설이 51%, 포스코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이 각각 29%, 20%씩이다. 컨소시엄은 파나마 운하 지하 터널구간 공사도 함께 수행할 예정이다. <본보 2022년 4월 7일자 참고 : 현대건설 컨소시엄, 파나마 메트로 3호선 터널구간 추가 수주>

 

사업 자금은 일본국제협력기구(JICA)가 장기 차관 형식으로 제공한다. 한국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 등 글로벌 금융회사와 협력 관계를 구축해 경쟁사보다 유리한 금융안을 제출했다. 

 

파나마 정부는 메트로 3호선이 완공되면 파나마시티 서부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의 극심한 교통난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아울러 신규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