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투자' 원밴더빌트 3.6조 리파이낸싱, 올해 뉴욕 금융거래 中 '최고'

웰스파고·골드만삭스 등 글로벌 IB 9곳 참여

 

[더구루=홍성환 기자] 국민연금이 투자한 미국 뉴욕 맨해튼 소재 사무실 건물인 원밴더빌트(One Vanderbilt) 빌딩의 리파이낸싱(자금재조달)이 올해 뉴욕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서 이뤄진 금융 거래 가운데 최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미국 부동산 전문매체 리얼 딜(The Real Deal)에 따르면 원밴더빌트의 시행사인 SL그린(SL Green)은 지난 6월 웰스파고, 골드만삭스 등 9개 투자은행(IB)으로부터 30억 달러(약 약 3조5600억원) 규모로 리파이낸싱을 완료했다. 이는 올해 뉴욕 상업용 부동산 금융 거래 중 가장 큰 액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미국 부동산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서도 많은 글로벌 금융기관이 관심을 보이며 경쟁률이 치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본보 2021년 7월 12일자 참고 : '국민연금 투자' 美 원밴더빌트 빌딩, 코로나 뚫고 3.4조 리파이낸싱 성공>

 

맨해튼 그랜드센트럴역 인근에 위치한 이 건물은 전체면적 15만8000㎡, 67층(461m)의 초고층 빌딩이다. 원월드트레이드센터(541m)에 이어 뉴욕에서 두 번째로 높다. 지난해 9월 공식 오픈했다. 국민연금은 지난 2017년 이 빌딩에 5억 달러(약 5900억원)를 투자해 지분 27%를 확보하며 2대 주주에 올랐다. 

 

2위는 L&L홀딩스와 콜롬비아 프로퍼티 트러스트가 개발한 랜드마크 터미널 프로젝트로, 대출액은 12억5000만 달러(약 1조4800억원)에 이른다. 대주단은 블랙스톤, 골드만삭스, KKR 등이다.

 

더스트 오가니제이션이 타임즈 스퀘어 인근 오피스 빌딩 2개에 대해 11억 달러(약 1조3100억원)를 조달한 것이 세 번째로 큰 규모였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