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포스코, 배터리 음극재 핵심소재 '흑연' 확보…이차전지사업 쾌속질주

포스코인터내셔널, 호주 에코그라프와 MOU 체결
배터리 음극재 소재 '흑연' 공급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사업 탄력

 

[더구루=길소연 기자] 포스코가 배터리 음극재 핵심 소재를 확보하면서 미래 신성장동력 이차전지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최근 호주 자원기업 '에코그라프(EcoGraf Limited)'와 구속력 없는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 따라 양사는 에코그라프 HF프리(HFfree) 배터리 음극재 원재료 공급을 통해 포스코의 음극 생산 확대 계획을 지원한다. 제품은 호주 에코그라프 배터리 음극재 생산 시설과 유럽 생산시설에서 나올 예정이다. 

 

세계 최초로 지속가능한 배터리 음극재 제품을 △아시아 △유럽 △ 북미 지역의 양극, 리튬이온 배터리, 전기차 시장에 수출할 예정이다. 또 에코그라프와 포스코는 제품 개발과 배터리 양극 재활용에 대한 다른 협력 기회도 평가할 예정이다. 

 

에코그라프는 청정 에너지와 e-모빌리티로의 글로벌 전환을 지원하는 수직 통합형 'HFfree' 배터리 음극재 사업을 구축하고 있다. 주요 음극 제조업체에 직접 수출하기 위해 서호주에서 구형 흑연을 생산하는 동시에 공급원료와 기타 산업 시장을 위한 천연 플레이크 흑연을 생산하기 위한 업스트림 광산 사업을 개발한다. 

 

특히 에코그라프는 탄자니아 광산에서 채굴한 흑연을 정제하는 공장을 내년부터 가동할 계획이다. 2025년에는 연간 1만t의 흑연을 생산해 독일 티센크루프에 공급한다. 흑연 1만t은 전기차 37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흑연은 전기차 배터리 등 2차전지에 들어가는 음극재의 핵심 소재로, 배터리 수명을 결정하는 데 큰 역할을 한다. 자연에서 채굴되는 천연흑연과 인조흑연으로 분류된다. 

 

포스코는 에코그라프와의 MOU로 천연흑연 음극재를 포함, 인조흑연 등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면서 이차전지 소재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앞서 포스코의 또 다른 계열사 포스코케미칼은 이달 초 중국 인조흑연 음극재 회사인 시누오사에 261억을 투입, 지분 15%를 인수했다. 시노오사 인수로 국내 배터리사를 대상으로 독점 판매권을 갖는다. 천연흑연 음극재를 포함해 인조흑연까지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음극재 사업 경쟁력 강화의 발판을 마련했다.

 

인조흑연 음극재는 고온에서 가공하는 제조 공정 특성상 팽창이 적어 안정성이 높고 입자가 고르게 배치되면서 전기차 배터리 수명을 늘리고 충전속도를 단축할 수 있다.

 

포스코는 계열사의 다양한 투자와 업무 협약으로 원료 채굴, 중간 원료, 소재 생산에 이르기까지 음극재 사업의 전체 밸류체인과 제품 포트폴리오를 완성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