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LNG선 150척' 발주 지연되나…'후판가격' 복병 등장

철강 가격 인상에 따라 건조비용 상승
조선소들, 후판 인상가 적용해 신조선 가격 적용

 

 

[더구루=길소연 기자] 카타르가 최대 150척에 달하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후판가격 상승이라는 복병이 등장했다. 조선소들이 철강가 인상에 따라 건조비용을 올리고 있어 카타르의 신조 발주 지연이 우려된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카타르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그리고 중국 후동중화조선 등 4개사와 150척 이상의 LNG 운반선에 대해 슬롯 협약을 맺었는데 철강가격 인상에 따라 발주가 지연될 전망이다. 

 

선박 한 척당 3000만 달러 이상씩 건조 비용이 인상되면서 입찰 절차에 차질이 생길수 있어서다. 후판가격 상승이 입찰 최대 변수로 등장한 것이다. 

 

앞서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 카타르 페트롤리엄(Qatar Petroleum)은  국내 조선 3사와 후동중화와 함께 LNG운반선을 1억8000만 달러(약 2064억원)에 계약을 체결하기로 했었다. 

 

그러나 철강 가격이 t당 약 700달러에서 1000달러 이상으로 치솟자 조선소들이 증가하는 선박 수요에 대응해 신조가를 올리는 등 가격을 조정하고 있다. 실제 현재 조선소들이 후판가 인상을 적용, LNG운반선 신조가를 2억1000만 달러(약 2408억원)로 가격을 매기고 있다. 

 

조선소들이 건조가를 올리면서 카타르 측은 혼란에 빠졌다. 철강가격 상승에 따른 건조비 인상이지만 슬롯 계약 당시보다 적게는 1500만 달러 많게는 3000만 달러 더 지불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카타르가스가 발주처와의 계약에 선박 인도를 회피할 수 있는 다양한 취소 조항을 도입하면서 선주사의 부담은 가중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철강가 인상에 따라 신조가가 오르면서 카타르가 혼란에 빠졌다"며 "일부 소유주들은 건조가 인상과 전세 비용 인상으로 마진이 줄어들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지금도 입찰 의욕이 남아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현재 카타르는 대규모 가스전 노스필드(North Field Expansion, NFE) 프로젝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연내 발주에 시동을 건 상태이다. <본보 2021년 6월 30일 참고 카타르, 'LNG선 45척' 선주 입찰 내달 마감...연내 발주 시동>
 

카타르가스는 선주들로부터 최종 입찰 제안서 접수를 이달 중순 마감하고, 오는 9월에 최종 선주사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카타르 페트롤리엄은 선주사 입찰 진행 과정을 카타르가스에 위임했다. 

 

카타르가스는 선주사를 최종 선정한 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 빅3와 중국 후동중화조선에 신조 발주를 할 예정이다. 카타르는 해당 조선소에는 슬롯 151개를 예약한 상태이다. 국내 조선 3사에서 45척씩, 후동중화에서 16척을 건조한다. <본보 2020년 6월 7일 참고 "조선 3사, 카타르 LNG선 45척씩 수주 전망">
 

카타르가 추진하는 NFE 프로젝트는 가스전을 확장해 연간 LNG 생산능력을 현재 7700만t에서 오는 2024년까지 1억1000만t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