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그린옥스캐피탈, 쿠팡 주식 '또' 담아

쿠팡 2대 주주…1분기 2억8090만466주 보유
컨버터블노트 투자에 따른 전환 물량 포함

 

[더구루=정예린 기자] 미국 투자회사 그린옥스캐피탈이 쿠팡 주식을 매입, 포트폴리오의 대부분을 쿠팡으로 채웠다.

 

20일 그린옥스캐피탈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그린옥스캐피탈은 올해 1분기 기준 쿠팡의 주식 2억8090만466주를 보유하고 있다. 총 주식수에는 컨버터블노트(오픈형전환사채) 투자자로 참여해 받게된 전환 물량이 포함된다. 

 

전체 투자 포트폴리오 중 쿠팡이 차지하는 비율은 93.71%다. 그린옥스 캐피탈은 현재 거래가보다 높은 주당 43.29달러~50.45달러의 가격에 매입한 것으로 파악된다. 

 

그린옥스캐피탈은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그룹의 비전펀드와 함께 사업 초기부터 든든한 투자자 역할을 자처했던 곳이다. 2014년과 2018년 두 차례에 걸쳐 투자해 상장 후 16.6%의 지분으로 2대 주주에 올랐다. 첫 투자 당시 그린옥스 창업자인 닐 메타가 비상임이사로 합류했고 그 역시 쿠팡 지분 16.6%를 가지고 있다. 

 

쿠팡은 지난 3월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했다. 거래 첫날 35달러의 공모가 대비 40.7% 오른 49.25달러를 기록, 같은달 15일 50.45달러까지 치솟았다. 이후 하락세를 거듭해 지난 13일에는 32.04달러까지 떨어졌다. 19일 현재 37.06달러에 머물고 있다. 

 

주가가 부진한 가운데서도 '큰 손'들은 잇따라 쿠팡의 주식을 매입하고 있다.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 부부의 자선재단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과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이끄는 사우디국부펀드는 올 1분기 쿠팡 주식을 각각 571만4285주, 285만7142주 매수했다. <본보 2021년 5월 19일 참고 [단독] 빌 게이츠 이어 사우디 왕세자도 '쿠팡' 쓸어담았다>

 

한편 그린옥스캐피탈은 올 1분기 쿠팡을 포함해 글로버 헬스 인베스트먼츠 주식을 새로 사들이고 기존 보유하던 스마트시트, 굿알엑스 홀딩스 지분을 늘렸다. 뉴욕타임스, 세리디앤 HCM 홀딩스, 질로우 그룹, 에어비앤드 등의 주식은 모두 매각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