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소음' 이어 '이전 지원' 논란

지역 주민 "시정부, 아파트 제공 약속 안 지켜"
소음·먼지 문제 악화

 

[더구루=오소영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추진하는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사업이 환경 이슈에 이어 현지 지역 주민들의 이전 문제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역 주민들은 이전 지원 약속을 어긴 시정부를 강력히 비판하며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니콜라예프 지역 주민들은 시의회 의원인 알렉산더 디얀체코(Alexander Dyachenko)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찍은 라이브 방송에서 재정착 문제를 방치한 시정부에 불만을 드러냈다.

 

지역 주민들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곡물터미널 운영에 따라 시정부가 주민들을 이전을 돕기로 약속했다고 주장했다. 아파트를 제공하기로 했지만 현재까지 아무 지원이 없었다는 지적이다.

 

익명의 주민은 "알렉산더 쉔케비치(Alexander Shenkevich) 시장은 우리를 찾아와 먼저 사람들이 재정착을 한 후에 모든 기업이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며 "지금까지 우리는 재정착을 기대하고 있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역 주민들은 시정부가 지원을 외면하는 사이 소음과 먼지 문제로 주거 환경은 나빠졌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주민들은 현지 매체를 통해 "먼지로 외출이 힘든 상황"이라고 밝혀왔다. 여론이 심상치 않자 유럽연대당과 인민의 일꾼당 의원들이 나서 시정부에 해결을 요구했다. <본보 2021년 3월 2일자 참고 포스코인터,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환경 문제 논란>

 

디얀체코 의원도 현지 규제 기관인 SSUFCP(State Service of Ukraina on Food Safety and Consumer Protection)에 접촉해 주민들의 불만을 전달했다. 니콜라예프 투자 기업들이 현지 환경법을 지켰는지 검사한 자료를 제공하도록 요청했다. 허위 정보를 기재한 공무원에게 벌금을 비롯해 엄벌을 내릴 것을 촉구했다

 

곡물터미널 사업을 주도하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입장은 난처해졌다. 우크라이나 환경법을 준수해 먼지와 소음을 관리하고 있다는 입장이지만 지역 주민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어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현지 시정부가 협조를 요청할 시 적극 협의할 계획이다.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은 연간 250만t 규모의 곡물 출하가 가능한 규모로 2019년 9월 준공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곡물터미널 운영권자로 지분 75%를 갖고 있다. 작년 10월 국내 최대 사료용 곡물 수입업체인 농협사료와 협력해 우크라이나에서 사료용 밀 6만8000t을 수입하는 성과를 거뒀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