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반중' 반도체·배터리 소재 공급망 확보 행정명령 서명

국내 기업 공급망 다변화 효과 기대도

 

[더구루=김도담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사실상 반 중국 성격의 반도체·배터리 소재 공급망 확보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미국 동맹국이 희토류 등 조달 과정에서 중국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는 의미인 만큼 우리나라 기업에도 직·간접 영향이 예상된다.

 

이날 로이터통신을 비롯한 현지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행정명령을 통해 반도체와 전기차 배터리, 의약품, 희토류를 포함한 중요 광물 등 4개 품목의 공급망을 100일 이내에 재검토하도록 했다. 방위와 보건, IT, 엔너지, 운송, 농식품 등 6개 분야의 조달 역시 1년 동안 재검토하기로 했다.

 

이번 행정명령이 중국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중국의 수출제한 가능성을 고려해 핵심 산업의 가치사슬을 중국을 뺀 동맹국 내에서 꾸리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중국은 희토류와 배터리 등 부문에서 전 세계적으로 시장지배적 지위를 차지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미중 무역갈등을 촉발한 관세 전쟁이 아닌 기술 경쟁을 통해 중국을 견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생산을 위한 공급망 다변화도 중요하지만 가치를 공유하고 신뢰할 수 있는 협력국가와 긴밀하게 협력할 필요가 있다"라고 전했다.

 

삼성전자, LG에너지솔루션 등 국내 관련 기업이 미국 우방국을 중심으로 산업 가치 사슬을 다변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란 기대도 있다. 그러나 미·중 양국 의존도가 모두 높은 우리 기업 특성상 현재의 미·중 갈등에 따른 불확실성은 여전히 크다는 게 대체적인 분위기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 정권 교체와 무관하게 미·중 갈등 심화에 따른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며 "아직은 유·불리를 따지기보다는 상황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내실을 키워나가야 할 때"라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