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용 할로윈 메뉴 개발 '올인'…'찍심(心) 유발'

식음료·제과업계, 할로윈 시즌 맞아 할로윈 분위기 느낄 수 있는 메뉴 선봬
SNS에 인증샷 남기기 좋아하는 MZ세대 특성 반영해 비주얼적 요소 집중

 

[더구루=길소연 기자] 기숨업계가 할로윈 시즌을 맞아 소비자들의 찍심(心)을 유발하는 '할로윈 메뉴' 출시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 MZ세대(밀레니얼세대와 Z세대) 소비자 사이에서 '인스타그래머블'이 새로운 소비 기준이 되면서 비주얼적 요소를 강조한 이색 메뉴 출시를 강화하고 있다는 것.

 

인스타그래머블이란 '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이라는 신조어를 말한다. 이에 가을 할로윈 시즌을 앞두고 유통업계가 소비자들의 눈과 입을 즐겁게 할 다양한 할로윈 메뉴를 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야외 활동이 제약되는 상황 속에서 집에서도 할로윈파티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 많은 인기가 예상된다. 

 

◇'홈파티'에 제격…할리스커피, 첫 할로윈 디저트

 

17일 업계에 따르면 할리스커피는 소비 과정에서 재미를 추구하는 '펀슈머(Fun+Consumer)'를 타깃으로 다양한 할로윈 메뉴를 출시했다. 집에서 할로윈 홈파티를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배달의민족과 요기요에서 할로윈 패키지의 세트 메뉴도 판매한다.

 

'프랑켄슈 쿠키 할리치노'는 달콤한 슈크림 음료에 바삭한 초코쿠키가 고루 섞인 음료다. 음료 표면에 쌉싸름한 녹차소스가 흐르도록 연출해 할로윈 분위기를 자아낸다. 몬스터 모양 또는 해골 모양의 초콜렛 토핑을 얹어 달콤한 맛에 보는 즐거움까지 더했다. 

 

'무시무시 티라미스 라운드' 케익은 부드럽고 진한 마스카포네 치즈와 커피향이 조화로운 티라미스다. 해골 모양의 초콜릿을 꽂아 할로윈 분위기를 연출했다. '할로윈 블루베리 치즈 라운드' 케익은 블루베리와 레어치즈가 조화를 이룬 상큼한 블루베리 치즈 케익이다. 몬스터 모양의 초콜릿 토핑을 얹어 준비했다. 할로윈 시즌 케익 2종에 한해 할로윈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케익 패키지도 함께 제공된다.

 

할로윈 축제에서 자주 접할 수 있는 몬스터, 해골을 활용한 빅카롱 4종도 함께 출시한다. 몬스터 캐릭터가 그려진 '몬스터프랑켄 빅카롱' 초코맛 2종, 해골 이미지를 귀엽게 구현한 '오싹 해골 빅카롱' 유자맛 2종이다.

 

 

◇파스쿠찌, '고스트 자바 그라니따'

 

파스쿠찌가 할로윈(Halloween) 시즌을 맞이해 파스쿠찌와 함께하는 해피 핼러윈(HAPPY PASCUCCI HALLOWEEN)을 테마로 자바칩의 진한 풍미, 민트의 알싸한 맛, 라즈베리 소스의 새콤달콤 한 맛, 초콜릿 젤라또의 쫀득함이 어우러진 '고스트 자바 그라니따(R/6800원)'를 선보였다. 

 

빽다방도 할로윈 시즌을 맞아 오싹한 분위기를 오감을 통해 만끽할 수 있는 시즌 한정 메뉴 '귀묘한스무디'를 출시했다. 검은색의 비주얼로 스산한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이번 메뉴는 블랙레몬에이드를 베이스로 활용해 상큼 달콤한 맛의 반전 매력을 선사한다. 특별히 음료 위에는 감귤향의 팝핑캔디를 토핑으로 올려, 씹을수록 입안 가득 퍼지는 향긋한 시트러스 풍미와 톡톡 터지는 소리가 주는 재미까지 즐길 수 있다. 

 

귀묘한스무디는 외출이 자유롭지 못한 상황 속에서 할로윈데이의 분위기를 즐기고자 하는 이들에게 제격이며, 시즌과 잘 부합하는 색다른 비주얼과 맛을 갖춰 SNS를 즐기는 이들에게도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더벤티, 블러드 슈크림 쉐이키

 

더벤티는 10월 한정 메뉴인 '블러드 슈크림 쉐이키'를 출시했다. 더벤티 블러드 슈크림 쉐이키는 진한 슈크림 쉐이크 위에 휘핑크림을 높게 쌓은 후 할로윈을 상징하는 호박 그림 초콜릿과 쿠키를 올린 디저트 쉐이크다.

 

메뉴명에 붙여진 블러드라는 이름대로 빨간 딸기 드리즐이 피가 흐르는 것처럼 무늬를 그리는 것이 특징이다. 블러드 슈크림 쉐이키 메뉴를 주문하면 귀여운 유령이 그려진 전용 컵홀더에 음료를 받아볼 수 있으며, 할로윈 축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도록 일부 매장은 할로윈 컨셉으로 꾸며져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오리온도 할로윈데이 고객몰이에 나섰다. 오리온은 인기 과자들로 구성한 '오리온#간식이필요해'의 할로윈 파티팩 한정판 제품을 출시한다. 특히 할로윈 스티커와 포장봉투 등 할로윈 디자인을 적용했다.

 

 




thumbnails
중공업‧기계‧방산

'우리기술 자회사' 씨지오, 유럽 해상풍력발전 시장 진출 눈앞

[더구루=홍성환 기자] 우리기술 자회사 씨지오(CGO)가 유럽이 주도하는 세계 해상풍력발전 건설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씨지오는 노르웨이 해양기업 OIM과 해상풍력설치선(WTIV) 건조와 관련해 협상을 진행 중이다. 두 회사는 2022년 납품을 목표로 논의하고 있다. 조만간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보인다. 씨지오는 해상풍력 에너지 전문기업이다. 우리기술은 지난해 7월 씨지오 지분 23%를 인수했고, 지난 8월 지분을 추가로 취득하며 자회사로 편입했다. 앞서 씨지오는 지난 7월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건설에 필요한 7000t급 규모 초대형 해상풍력설치선을 건조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해상풍력설치선은 대규모 발전 설비를 해상에서 운반, 설치하는데 필수적인 선박이다. 초대형 크레인을 탑재하고 있다. 유럽 등 해상풍력발전 선진국의 일부 기업이 경험과 선박을 보유해 독점적으로 운영해 왔다. 국내에는 기술적인 한계로 4MW 이상의 해상풍력발전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전문 설치선이 없었다. 씨지오는 국내 최초로 설립된 해상풍력발전단지 '탐라해상풍력발전단지(30MW 규모)'의 해양 시공 전체를 주관한 경험을 갖고 있다. 해상풍력발전 관련 국책연구 과제에 참여해 자체 기술을 축적했다. △해양 구조물용 지주 관체 조정장치 △해양작업용 승강식 균형 데크 △수중 초음파 검사 시스템 등 관련 특허도 보유하고 있다. 씨지오는 지난 2014년부터 글로벌 조선사, 해외 컨설팅사 등 주요 관계사와 해상풍력설치선 설계를 시작, 이미 마무리한 상태다. 현재 주요 조선사, 재무적 투자자와 건조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