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두산, 독일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사업 수주

두산렌체스, 독일 에너지 기업서 수주…2023년 준공
약 20만t 폐목재 열처리해 에너지 전환

 

[더구루=길소연 기자] 두산중공업 독일 자회사 두산렌체스가 목재 찌꺼기를 이용한 화력발전소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렌체스는 최근 독일 에너지기업 '딘스라케너 홀즈 에너지센터'(DHE)와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건설계약을 체결했다. 해당 발전소는 독일 서부 딘스라켄에 들어서며 오는 2023년 중반 완공 예정이다. 두산렌체스는 두 개의 소각 라인 기자재 납품과 설치를 책임진다.

 

두산렌체스가 준공하는 플랜트는 약 20만t의 폐목재를 열처리한다. 효과적인 연소 기술을 사용해 목재에 포함된 친환경적 에너지를 지속 가능한 전력과 열 발생으로 만드는 것이다. 

 

이로 인해 화석연료 비중을 줄이고 연간 12만5000t 이상의 이산화탄소(CO2)를 배출을 줄일수 있다. 이는 딘스라켄시가 추진하는 탈탄소 정책에 따른 것으로 환경오염 배출 감소에 기여한다. 

 

두산렌체스는 이번 플랜트 공사에서 수냉식 이동 격자 기술을 기반으로 한 소각과 보일러 시스템, 연료 공급과 운송을 담당한다. 또 건식 연도 가스 정화 시스템과 굴뚝, 전기 및 제어장치도 공급한다. 

 

두산렌체스의 현대적인 연도 가스 정화 공장은 유럽 통합환경허가(BAT) 문서에 따른 배출 제한 값 준수를 보장한다. 또 산성가스, 탄화수소, 중금속을 원자로에서 처리하고 분리하며, 선택적 촉매 환원은 질소산화물을 제거한다.

 

게르하르드 로헤 두산렌체스 폐기물 에너지화 담당 이사는 "딘스라켄에서 소각과 연도 가스 세척 과정의 유연성을 모두 보여줄 기회가 됐다"며 "기존 폐기물 소각장에서 사용되던 우리의 기술을 바이오매스 연료의 연소 특성에 적응시켜 새로운 BAT 요구 사항을 충족하는 최초의 공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규 플랜트는 중성연료 연소로 오염 배출량이 매우 적어 에너지 전환을 구현하고, 미래 에너지를 지속 가능하게 한다"고 덧붙였다. 

 

두산렌체스는 두산중공업이 순환유동층보일러(CFB), 폐기물 에너지화(WtE)와 탈황 설비 등 친환경 발전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1년 인수한 독일 회사이다. 지난 30년간 45개의 WtE 플랜트를 공급한 바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