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도 도시락, '알르레기 유발' 리콜 사태…이스라엘, 판매금지 명령

이스라엘 보건당국 "알러지 성분…도시락 절대 먹지 말아야"
우유, 참깨 알러지 성분으로 지목…중동시장 해외 판매 '차질'

 

[더구루=길소연 기자] '팔도 도시락'이 이스라엘서 대량 리콜됐다. 러시아 공장에서 수출된 라면 내 우유와 참깨가 알르레기 유발이 리콜 원인으로 지목됐다. 다만 이번 리콜 조치에 따른 '팔도 도시락' 국내 판매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스라엘 보건당국은 '팔도 도시락'에 알르레기 유발성분이 있어 절대 먹지 말아야 한다고 회수·판매금지 명령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이스라엘 보건당국(Israel Ministry of Health·IMH)은 러시아 공장에서 생산, 이스라엘에 수출된 도시락 제품에서 알르레기 유발 성분 검출을 이유로 리콜조치했다.  

 

리콜 대상은 팔도 러시아 현지 합작사에서 생산한 제품으로 △버섯맛 △김치맛 △돼지고기맛 등 3개 제품이며, 리콜 규모는 확인되지 않았다. 

 

알르레기 유발 성분으로 지목된 건 도시락에 들어간 우유와 참깨로  알러지 성분 발견 후 IMH은 "우유와 참깨 알르레기 반응을 보이는 사람은 절대 이 제품을 먹어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판매 금지 조치했다.

 

이번 리콜 조치로 '팔도 도시락' 브랜드에 대한 해외 이미지 실추가 우려된다. 앞서 지난해 12월 팔도 도시락은 러시아에서 요오드 일일 섭취량에 대해 표기 미흡으로 행정명령을 받았다. 다만 이번 이스라엘 행정명령에 따른 국내와 해외 판매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도시락은 러시아 진출 후 시장 점유율 60%를 넘기며 '국민 라면'으로 등극했다. 연간 판매량 3억개로 러시아 인구 1억5000만명을 고려하면 1인당 2개씩 먹고 있다.  


관련기사



thumbnails
공기업

한전기술, 국내 최대 100㎿ 제주한림해상풍력 컨설팅 업체 선정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국전력기술은 네덜란드 엔지니어링 서비스 KCI(KCI the engineers B.V)로부터 컨설팅 지원을 받고 국내 최대 해상풍력발전소 건설에 속도를 낸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한전기술은 한림 해상풍력발전 사업의 컨설팅 업체로 KCI를 선정했다. 1987년 설립된 KCI는 네덜란드 스키담에 본사를 둔 엔지니어링 서비스 회사다. 원유와 가스, 신재생 등 에너지 분야에서 발전소 건설에 필요한 컨설팅을 제공해왔다. 한전기술은 KCI로부터 해상 풍력발전소의 사업 개념부터 세부 설계까지 전반적인 기술 자문을 받는다. KCI와의 협력으로 사업 개발을 발 빠르게 진행하고 2023년 6월까지 발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KCI는 "유럽 풍력발전 사업에 참여하며 얻은 노화우를 토대로 한전기술을 지원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한림 해상풍력발전 사업은 제주시 한림읍 수원리 일대에 5.56㎿급 풍력발전기 18기를 설치하는 프로젝트다. 설비 용량은 100㎿로 해상풍력으로는 도내 최대 규모다. 한경면 두모리 소재 탐라 해상풍력(30㎿)보다 3배 이상 크다. 한전기술은 2010년 제주도와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을 추진해왔다. 환경 훼손과 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인허가 절차가 늦춰졌지만 지난해 제주시로부터 공유수면 점용·사용 허가를 받으며 사업이 본격 진행됐다. 한국전력공사가 주관사로 중부발전, 대림산업, ㈜바람이 공동 출자했다. 두산중공업이 풍력설비 18기를 전량 납품한다. 한전기술은 한림 해상풍력 사업을 기점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적극 나서며 국내 해상풍력 생태계 구축에 기여할 방침이다. 한전기술은 부산에서도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40㎿급 해기청사 해상풍력사업에서도 설계·조달·시공(EPC) 계약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4월에는 전남개발공사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에 손을 잡았다. 전남개발공사가 참여하는 신안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 사업에 기술 지원을 할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