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전기차 판매 中 제치고 세계 '넘버1' 등극…'K- 배터리' 수혜 예상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배터리 유럽 사업 강화'

[더구루=홍성일 기자] 유럽 전기차 시장이 중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시장으로 발돋움했다. 유럽 배터리 시장 점유율 70%를 자랑하는 LG화학을 비롯해 'K- 배터리'의 수혜가 예상된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유럽 전기차 판매량이 41만대를 기록해 38만대를 기록한 중국을 제치고 세계 1위 시장으로 올라섰다. 

 

성장률 면에서도 유럽 전기차 시장은 중국 시장을 압도했다. 유럽 전기차 시장은 전년동기 대비 57%나 상승한 반면 중국 시장은 42%가 감소했다. 

 

이런 유럽 전기차 시장은 급상승은 유럽 각국 정부의 강력한 친환경차 드라이브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유럽연합(EU)은 오는 2050년까지 탄소 중립(제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로 강력한 환경규제를 시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총 1290조원에 이르는 막대한 예산을 쏟아부어서 이를 완성해내겠다는 목표도 제시했었다. 이런 강력한 탄소배출 규제가 시행되면서 자동차 업계에도 큰 바람이 불어왔다. 

 

EU는 2021년부터 CO2 배출량이 1g 초과할 때마다 95유로(약 12만9300원)의 벌금을 물릴 예정이기 때문이다. 

 

배출기준도 더욱 강화한다.  EU는 승용차 배출가스를 2030년까지 2021년 수준에서 37.5% 줄이기로 지난해 합의했다. 2021년 ㎞당 95g의 기준에서 2030년에는 62g으로 낮춘다는 것. 

 

자동차 업계는 이 기준을 맞추기 위해 전세계 전기차 물량을 유럽 시장에 몰아넣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타 지역에서는 전기차 물량을 구하기가 힘든 상황이 되기도 했다. 기아차의 경우에도 미국에서 니로EV에 대한 수요가 크지만 유럽 물량을 맞추기 위해 공급을 늘리지 못하는 상황이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유럽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한국 배터리 3사가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전망도 힘을 얻고 있다. 무엇보다 중국 업체들과 배터리 시장 점유율을 경쟁하던 한국 배터리 기업들이 중국 내수에 의존하는 중국 기업들을 밀어내고 세계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유럽 시장 점유율 70%를 자랑하는 LG화학은 CATL을 제치고 세계 1위 배터리 기업이 됐다.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K-배터리' 3사는 현재 흐름을 이어가기 위해 NCM811 등 니켈 함량을 높인 배터리를 생산한다는 방침이다. 기술 경쟁력으로 중국 기업을 따돌린다는 전략인 셈이다. 

 

중국 현지에서도 CATL이 NCM811 등 미래 배터리 기술 확보에서 경쟁사에 밀리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유럽 전기차 시장의 성장으로 LG화학 등 한국 배터리 업체들이 큰 수혜를 입고 있다"며 "CATL 등 중국 배터리 업체들이 이를 역전하기 위해서는 내수 시장이 아닌 해외 시장 개척과 확장이 필요하다. 이를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느냐가 미래의 생명력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thumbnails
자동차

'더 강한 구조조정' 르노 데메오 CEO…르노삼성 임단협 악재(?)

[더구루=김도담 기자] 적자에 허덕이는 프랑스 르노자동차 루카 데메오 (Luca de Meo) 최고경영자(CEO)이 재차 강력한 구조조정 의지를 밝혔다. 안 그래도 노사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르노삼성에 악재가 될 전망이다. 20일(현지시간) 독일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데메오 CEO는 이날 화상 간담회에서 "르노는 연 600만대의 자동차를 만들 수 있는 생산능력이 있지만 실제론 380만대밖에 팔지 못한다"며 "손익분기점을 낮추기 위해선 다이어트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직을) 잘라내야 하는 게 내 일"이라고 덧붙였다. 르노는 20년 가까이 이어진 카를로스 곤 전 회장 체제 아래 일본 닛산차와 협력 관계를 맺고 연 1000만대의 자동차 생산능력을 갖춘 세계 자동차 '톱3'로 성장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2018년 말 곤 회장을 배임 혐의로 구속한 것을 계기로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는 삐걱대기 시작했고 리더십을 잃은 르노도 흔들렸다. 르노는 올 초 코로나19 대확산까지 겹치며 올 상반기에만 72억9000만유로(약 10조2000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올 초 취임한 데메오 CEO는 이를 만회하고자 3년 동안 20억 유로(약 2조8000억원)에 이르는 비용 절감 계획을 발표하고 이를 추진 중이다. 그런 그가 이번주에 있을 3분기 실적발표를 앞두고 구조조정 의지를 재차 확인한 것이다. 르노삼성으로선 악재가 될 우려가 있다. 르노삼성은 지난 9월 국내외 자동차 판매량이 7386대에 그치며 지난해(1만5208대)보다 절반 이상 줄어드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재고가 쌓이며 지난 9월 25일부터 이달 18일까지 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도 했다. 더욱이 올해 노사 임단협 협상 과정이 지지분하며 르노삼성 노조가 쟁의권을 확보하는 등 파업 수순을 밟고 있다. 데메오 CEO는 직접 르노삼성을 언급하진 않았다. 또 르노가 신모델 XM3의 유럽 수출용 생산지를 부산공장으로 낙점하며 당장 내년 생산물량은 확보했다. 그러나 르노가 대규모 적자에서 조기에 벗어나지 못한다면 르노삼성의 그룹 내 입지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