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포, 노골적 삼성 베끼기…차기 폴더블폰 '갤Z플립' 닮을꼴?

WIPO 특허 획득…클림셸 디자인 적용

 

[더구루=오소영 기자] 중국 오포가 클램셸(조개껍질) 디자인의 폴더블 스마트폰 특허를 냈다. 삼성 갤럭시 Z 플립과 동일한 디자인을 채용하며 폴더블 시장을 리드하는 삼성전자를 따라했다는 '카피 논란'이 제기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오포는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로부터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특허를 획득했다. 오포는 지난 1월 9일 해당 특허를 출원해 7월 30일 승인을 받았다.

 

오포의 폴더블 스마트폰은 삼성 갤럭시 Z 플립과 같은 클램셸 디자인을 갖췄다. 가로로 접히고 화면을 펼치면 세로로 길쭉한 형태다. 크기는 공개하지 않았으나 화면을 펼쳤을 때 7인치로 추정된다.

 

다만 접는 형식은 Z 플립과 다르다. Z 플립이 안으로 접는 인폴딩이라면 오포의 폴더블 폰은 바깥으로 접는 아웃폴딩을 택했다.

 

또한 전면과 후면 모두 바깥에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스마트폰을 접은 후에도 사용자는 메인 화면을 이용할 수 있다. 후면 카메라는 밖으로 접음과 동시에 셀프 카메라로 전환된다.

 

네덜란드 IT 매체 렛츠고디지털은 "전면 카메라와 커버 디스플레이의 필요성을 제거해 비용을 절감하는 이점이 있다"며 "하지만 디스플레이가 보호되지 않아 긁힘에 민감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업계는 오포가 내구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미국 유리업체 코닝과 협력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코닝은 지난 2018년 말 폴더블 스마트폰용 커버유리를 개발 중이라고 발표했다. 이르면 내년 상용화가 예상되면서 오포 또한 코닝 제품을 사용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오포는 레노(Reno) 시리즈를 비롯해 주요 스마트폰에 코닝의 강화유리 고릴라 글래스를 써왔다.

 

아울러 특허 속 폴더블 스마트폰은 지문 인식과 홍채 인식 센서를 탑재하고 각도 감지 모듈을 장착했다. 이 모듈은 사용자의 사용 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디스플레이 각도가 조정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오포는 작년 6월 WIPO에 폴더블 스마트폰 특허를 등록한 바 있다. 특허 제품은 아웃폴딩 형식으로 팝업식 전면 카메라를 채택했다. 잇단 특허 출원을 고려하면 오포의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가 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 글로벌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 규모를 총 550만대로 예측했다. 2023년에는 3680만대로 급증할 전망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