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체코 원전 수주 기반 다진다…체코 날아간 김상돈 본부장 '협력 모색'

- CEZ와 원전 공급 모델 워크숍 개최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체코에서 신규 원전 수주에 적극 나서고 있다. 김상돈 한수원 성장사업본부장이 현지를 방문, 체코전력공사(CEZ)와 신규 원전 공급 모델 워크숍을 열고 현지 파트너사들과 만나 원전 수주를 위한 협력을 모색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한수원은 지난 11일 CEZ와 신규 원전 공급 모델 워크숍을 개최했다. 김 성장사업본부장이 직접 참석해 국내 기술과 원전 운영 노하우를 홍보했다.

 

김 본부장은 최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바라카 원전 운전면허를 허가받은 사실을 강조하며 한국형 수출 원전인 APR1400의 우수성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본부장은 이날 현지 매체와 언론 인터뷰도 진행했다. 트레비치 상공회의소와 신규 원전 사업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이어 12일 현지 계측제어계통(I&C) 업체 에네르고(Energo)를 시찰했다.

 

지난 1993년 설립된 에네르고는 원전 증기공급밸브를 비롯해 원전 계측제어계통에 기술을 가진 업체다. 체코 두코바니아와 테밀렌 등 원전 사업에 참여에 관심을 보이고 있어 이번 면담을 기점으로 한수원이 에네르고와 손을 잡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수원은 워크숍 개최와 현지 파트너사들과의 회동으로 체코에서 인지도를 높이고 신규 사업 수주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체코는 이르면 올해 안으로 두코바니 원전 입찰을 진행할 계획이다. CEZ는 2022년 두코바니 원전 사업자를 선정해 2029년 건설 허가를 받아 착공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2036년까지 완공해 전력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한수원은 체코 현지에 사무소를 마련하고 입찰 채비에 나섰다. 그동안 트르제비치 지역에 글로벌 봉사단을 파견해 노인·장애인 돌봄, 한국 문화 체험 활동 등을 펼쳤다.

 

여기에 체코국영원자력연구소와 원전 운영, 정비, 설계 등에서 협업하는 한편 대우건설과 두산중공업, 체코 최대 건설사 메트로스타브와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등 두코바니 원전 사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