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argetPushAD_매일뉴스(En) -->

카타르, 한국 이어 중국 방문…LNG선 건조 가능성 타진

-'18조' 규모 카타르 LNG선 프로젝트 발주 임박…韓·中 분산 발주 검토
-중국 CSSC "한국 조선소 슬롯 사정과 카타르 측 인도 시기 따라 수주 확보"

 

카타르발 대규모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가 임박해지면서 한국과 중국 조선소의 분산 발주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그동안 한국 조선소로 대규모 발주가 예고됐으나 발주처인 카타르가스 고위 임원이 최근 중국을 방문, 한국과 중국에 나눠 주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현재 한국 조선소가 선박을 건조할 도크가 가득찬 데다 중국이 카타르발 LNG 운반선 수주를 위해 영업활동을 강화하면서 분산 발주에 힘이 실린다. 

 

17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알라 아부즈바라 카타르가스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중국 후동중화조선소를 방문, LNG 운반선 대량 주문을 논의했다.

 

카타르가 발주처로 검토 중인 후동중화조선은 중국 내에서 첨단 대형 LNG 운반선을 건조할 수 있는 유일한 조선소다. 지난 20년간 대형 LNG 운반선 22척을 건조, 인도했다.
 
알라 아부즈바라 COO는 "중국의 LNG 수요가 엄청나며, LNG 운반선 관련 시장과 저장 장비 시장이 유망해 선박 건조도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과의 협력 가능성을 타진했다.  

 

그동안 국내 조선소 '빅3' 수주가 유력했으나, 카타르가스의 이번 중국 방문으로 한국과 중국 분산 발주가 유력해진 셈이다. 

 

다만 중국이 어느정도 수주할지는 한국 조선소의 슬롯 사정과 카타르 측의 인도시기에 따라 발주량이 달라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중국 해운업의 참여도 관건이다. 중국 선주와 용선주의 참여로 80척 중 얼만큼 운용할 수 있는지에 따라 주문량이 달라진다. 

 

중국선박공업(CSSC) 경영진은 "중국조선소가 카타르 신축 주문을 받을 수 있는 기회는 한국 조선소의 도크와 슬롯 가용성 그리고 카타르의 선박 인도 시기에 달렸다"고 밝혔다. 

 

한국도 카타르발 수주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조선 '빅3' 수장들은 지난해 11월 카타르 에너지 장관과 만나 카타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프로젝트에 대해 논의했다. <본보 2019년 11월 19일 참고 <[단독] 조선 '빅3', 카타르 에너지부장관 전격 회동…'18조 수주전' 공동전선 구축>

 

도크 확보 문제로 조선 3사 중 한 곳에서 수주 싹쓸이가 힘들자 공동전선을 구축해 적극 수주경쟁에 펼치려는 것이다. 

 

현재 카타르가스 모기업인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 카타르페트롤리엄(QP)은 카타르 노스필드 가스전 확장 사업에 투입될 LNG운반선 80척 발주를 준비하고 있다. 고령화된 기존 선박의 대체를 포함하면 향후 10년간 최소 100척 이상의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발주처인 QP 측은 이미 세계 주요 조선소를 접촉, 견적서 제출을 요청했고, 지난 6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대형 조선업체를 비롯해 중국과 일본 등이 견적서를 제출한 상태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카타르 LNG운반선 발주 규모가 워낙 커서 한국이나 중국 조선소 한곳이 아닌 복수의 업체에 발주해야 한다"며 "카타르 인도 스케줄이 빠듯해 분산 발주가 유리하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