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argetPushAD_매일뉴스(En) -->

KAI, 이라크 T-50 24대 최종임무 완수…추가 사업 기대

-지난 5월 4대 납품 이후 2대 최종 인도 
-이라크 국방부와 2013년 T-50 고등 훈련기 24대 도입 계약 체결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이라크 T-50 수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행하면서 추가 수출 기반을 다졌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라크 국방부는 지난주 KAI로부터 전달받은 T-50 마지막 인도분을 군 당국에 배치했다고 밝혔다. 

 

이라크 공군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KAI의 2대 항공기 인도를 확인했다"며 "지난 2년 간 한국에서받은 총 전투기 대수는 24대"라고 말했다. 공군은 T-50을 고급 훈련과 중전투에 사용할 예정이다. 

 

이번 인도분은 △지난해 3월(6대) △5월(6대) △10월(6대)에 △올해 5월(4대)에 이은 5차분이다. 이번 인도로 최종 계약 이행은 완료하게 됐다. 

 

앞서 KAI는 이라크 국방부와 지난 2013년 12월 T-50 고등 훈련기 24대를 도입하는 계약을 맺었다. 당시 사업 규모는 조종사 훈련을 포함해 11억 달러(약 1조2000억원)에 체결했다.

 

지난 2015년 10월 첫 생산분을 납품하고 2016년 10월까지 나머지 경공격기를 이라크에 인도할 예정이었으나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로 인해 현지 공항이 파괴돼 납품 일정이 무기한 지연되면서 이제야 최종 인도를 하게 됐다.

 

KAI는 이번 T-50 최종 인도로 이라크 수출 프로젝트를 차질없이 완수, 추후 수출 확대 기반을 다지게 됐다.

 

현재 이라크는 연이은 공습 대비 및 정부군의 역량 강화 차원에서 전투기, 무기 수입을 통해 병력을 강화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인도분으로 최종 계약 이행을 성공적으로 마치게 됐다"라며 "KAI의 이라크 추가 수주에 기대감이 높아진다"라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