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닭가공업체 18곳, 이주노동자 임금 낮추려고 공모" 무더기 피소…하림도 포함

-이주노동자 3명, 볼티모어 연방법원에 제소
-3년 전에도 가격 담합 문제로 집단소송 당해

 

[더구루=김병용 기자] 미국 닭 가공업체들이 이주노동자의 임금을 올려주지 않기 위해 조직적으로 공모했다는 혐의로 소송을 당했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미국 닭 가공업체에 근무했던 이주노동자 3명이 지난주 볼티모어 연방법원에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 대상은 총 18곳으로 미국 최대 닭 가공업체 타이슨푸드 등 18개 업체가 명단에 올랐다. 국내 기업으로는 하림의 미국 계열사 알렌하림푸드가 포함됐다. 이들 업체는 미국에서 유통하는 닭 가공제품의 90% 생산하고 있다.

 

원고 측은 "소장에서 이들 업체가 2009년부터 컨설팅 업체 2곳을 고용해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고 개별 회사들의 임금 정보를 공유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고용 규모 등의 세부적인 인력 현황을 각 회사에 통보하는 방식 등으로 이주노동자의 임금을 시간당 약 11달러 이하로 묶어두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원고 측 법률대리인은 이주노동자의 특성상 언어 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만큼 이들을 대신해 집단 소송을 위한 원고를 추가로 모집할 예정이다.

 

경영정보 공유를 통한 미국 닭 가공업체들의 담합행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3년 전에도 식품유통업체 1곳이 주요 닭 가공업체들이 가격을 담합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해당 소송은 미 법무부의 조사가 진행되면서 중단된 상태다.

 

닭 가공공장은 체력소모가 심하고 부상 위험도 커서 현지에서도 취업을 꺼리는 곳이다. 반면 임금 수준은 저소득 직종으로 분류돼 닭 가공업체들은 이주근로자 채용을 선호하고 있다.

 

국제구호단체 옥스팜 아메리카는 2016년 발표한 보고서에서 "닭 공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비인간적이고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근무하고 있다"며 "노동자들은 잦은 부상과 낮은 임금, 열악한 근로환경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