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쇼트 주인공'이 찜한 지오그룹, 증권가 눈높이 상향

웨드부시, 투자등급 '중립'→'아웃퍼폼' 상향
이민 중단 철회 등으로 전자 모니터링 사업 수혜

 

[더구루=홍성환 기자] 영화 '빅쇼트'의 실제 주인공 마이클 버리가 투자를 늘린 민영 교정시설 운영기업 지오그룹에 대한 증권가의 눈높이가 올라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이민 중단 조치 완화로 수혜 기대감이 나온다.


해당 컨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 기사 전체 보기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vat별도)
  • 해당 콘텐츠는 구독자 공개 콘텐츠로 무단 캡처 및 불법 공유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