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다리 놓는 이재용…반도체 협력

게이단렌 회장·부회장 면담

 

[더구루=오소영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최대 경제단체 인사들과 연쇄 회동했다. 반도체를 비롯해 미래 주요 산업에서 한·일 기업들의 협력을 촉진하는 데 마중물 역할을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4일 '한·일 재계 회의' 참석차 방한한 도쿠라 마사카즈(十倉雅和) 일본경제단체연합회(日本經濟團體聯合會·게이단렌) 회장을 만났다"라고 5일 밝혔다. 이어 이날 히가시와라 토시아키 게이단렌 부회장 겸 히타치그룹 회장과 면담을 가졌다.

 

1946년 설립된 게이단렌은 일본 대표 기업 1494개와 제조업·서비스 산업 등 주요 업종의 108개 단체, 지방 경제단체 47개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일본 정부의 경제 정책을 조언하며 막대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이 부회장과 도쿠라 회장은 한일 기업 간의 교류 활성화와 공급망 안정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히가시와라 부회장과 반도체 분야의 협업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업계에서는 이번 만남이 민간 차원의 새로운 한일 관계를 구축하는 데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한일 경제 이슈가 있을 때 '해결사' 역할을 해왔다. 2019년 7월 일본이 소재·부품의 수출 규제를 추진했을 당시 현지로 출장을 가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이 부회장의 일본 인맥은 화려하다.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대표적이다. 손 부회장은 2013·2014·2019년 한국을 찾을 때마다 이 부회장을 찾았다. 2019년 7월 면담에서는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차세대 통신과 사물인터넷 등 전략적인 협력 방안을 협의했었다. 이 부회장은 두 달 후 일본 재계의 초청으로 도쿄에서 열린 '2019 일본 럭비 월드컵' 개회식과 개막전도 참관했다.

 

일본 재계 인맥을 활용해 삼성의 통신 시장 진출에도 공을 들였다. NTT도코모, KDDI 등 일본 1·2위 통신 사업자에 5세대(5G) 네트워크 장비를 공급할 수 있도록 후방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