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우즈벡 조폐공사와 MOU…특수압인물·주화 기술 수출

4월 반요한 사장 이어 이문표 상임이사 방문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국조폐공사가 우즈베키스탄 조폐공사에 주화·메달 제조 노하우를 수출한다. 요판 잉크 공급에 이어 기술 협력을 추진하며 파트너십을 강화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조폐공사는 우즈벡 조폐공사와 지난 6일(현지시간)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조폐공사는 기념주화와 메달 등 특수압인물 분야의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기로 했다. 신규 주화를 발행할 시 주화의 재료인 소전 제조와 무늬를 새기는 극인 기술을 전수한다.

 

MOU 체결과 함께 요판 잉크를 포함해 보안 제품 공급도 협의했다. 요판 잉크는 은행권과 유가증권 등의 보안 인쇄에 널리 쓰이는 잉크다. 조폐공사는 2012년 자체 기술로 만든 요판잉크를 일본에 처음 수출한 후 글로벌 영토를 확장하고 있다.

 

우즈벡은 조폐공사가 관심 있게 지켜보는 시장 중 하나다. 우즈벡 조폐공사는 내수용뿐 아니라 다른 나라의 은행권 생산도 추진하고 있다. 연말 은행권 생산량을 늘릴 예정이어서 요판 잉크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즈벡 시장을 잡고자 지난 4월에는 반장식 조폐공사 사장이 우즈벡을 찾아 드주마예프 박티요르 우즈벡 조폐공사 사장을 만났다. 이어 2개월 만에 이문표 사업기술이사가 5박7일 일정으로 우즈벡을 방문하며 양사의 협력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조폐공사는 우즈벡에서 자체 요판 잉크가 표준잉크로 선정되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올해 총 9종, 55t을 공급할 예정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