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시황 악화에 대산 SM 가동률 10% 낮춘다

80%에서 70%대로 조정

 

[더구루=오소영 기자] 롯데케미칼이 시황 악화 여파로 스타이렌모노머(SM) 생산시설의 가동률을 또 내린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케미칼은 충남 서산시 대산 공장 내 SM 공장 가동률을 80%에서 70%대로 하향 조정한다.

 

SM은 에틸렌과 벤젠을 합성한 에틸벤젠을 반응시켜 생산된다. 전자제품 내외장재와 건축자재 등으로 쓰이는 폴리스타이렌(PS), 익스펜트폴리스타이렌(EPS), 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타이렌(ABS), 스타이렌부타디엔러버(SBR) 등 석유화학 제품의 원료로 쓰인다.

 

롯데케미칼이 가동률을 낮춘 이유는 시황 변동에 있다. 아시아 SM 가격은 하루 사이 10달러 이상 빠졌다. 본선인도가격(FOB) 한국 기준 SM 가격은 지난 15일 미터톤(MT)당 1465~1475달러로 전날 대비 10달러 하락했다. 운임포함인도(CFR) 중국 기준 가격도 비슷한 규모로 줄어 1435~1445달러를 기록했다.

 

롯데케미칼은 시황에 맞춰 SM 가동률을 조정해왔다. 작년 말에도 마진이 축소되자 생산량을 줄였다. SM 생산시설의 연간 생산능력은 57만7000t이다. <본보 2021년 12월 13일 참고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스티렌모노머 감산…"마진 축소 탓">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