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인니 푸상안 수력발전소 공사 순항…"내년 가동 예정"

공사 진행률 90%
내년 7월 1호기 가동

 

[더구루=홍성환 기자] 현대건설이 수행하는 인도네시아 푸상안(Peusangan) 수력발전소 공사가 내년 7월 가동을 목표로 순항 중이다.

 

인도네시아 전력청(PLN)은 2일 "푸상안 수력발전소 공사 진행률은 현재 89.22%에 이른다"면서 "45㎿(메가와트)급 1호기는 내년 7월, 43㎿급 2호기는 2024년 7월 완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북서부 아체 특별구 따껭옹 지역에 2차 계단형 수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이다. 앞서 현대건설은 지난 2011년 이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PLN은 "푸상안 수력발전소는 아체의 전력 시스템의 신뢰성을 높이고 경제 활동을 증가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력 인프라 구축을 통해 투자 환경을 개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1973년 자고라위 유료도로 공사로 인도네시아에 첫발을 내딛은 후 △사룰라 지열발전소 △수카르노 하따 공항 제3터미널 △더 엘리먼츠 아파트 등을 포함한 총 25개 공사를 완료했다.

 

작년 12월에는 인도네시아 민간 석유화학회사인 찬드라 아스리가 추진하는 석유화학단지 프로젝트의 기본설계(FEED)를 수주했다. 추후 있을 EPC(설계·조달·시공) 수주도 연계한다는 방침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