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물산, 중동 모듈러 시장 진출…사우디 RSI와 계약

UAE 아부다비에 모듈러 주택단지 3개 건설
계약금 180억

 

[더구루=홍성환 기자] 삼성물산이 중동 모듈러 건설 시장에 진출한다. 전 세계적인 탈(脫)탄소화 흐름에 맞춰 모듈려 건축이 친환경 공법으로 주목을 받으면서 시장 선점에 분주한 모습이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은 사우디아라비아 엔지니어링 기업인 RSI(Red Sea International Company)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모듈러 주택 단지를 설계·건설하는 계약을 맺었다.

 

이번 사업은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 아드녹(ADNOC)의 탈탄소화 전략 사업을 지원하는 것이다. 삼성물산은 아드녹 직원 최대 8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주택단지 3개를 건설하게 된다. 이외에 케이터링 시설, 응급 구조 건물, 체육관 등의 커뮤니티 시설 공사도 함께 수행할 예정이다. 계약금액은 1425만 달러(약 180억원), 계약기간은 8개월이다.

 

모듈러 건설은 건물의 주요 구조와 내·외장재를 결합한 일체형 모듈을 공장에서 사전 제작하고 현장에서는 레고 블록을 맞추듯 조립하는 건축 방식이다.

 

이러한 공법은 공사 기간을 대폭 줄여 생산성을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시공 방식의 안정성이 높아 산업 재해를 줄일 수 있다. 또 공사 현장에서 분진이나 폐기물 배출이 적어 친환경 공법으로 분류된다. 때문에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중요시하는 건설업계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모듈러 건설 시장은 건설 인력 확보가 어렵고 임금이 비싼 선진국 위주로 형성돼 왔으나 최근에는 국내에서도 인력 고령화와 인력난으로 시장이 점차 커지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 전문기관 마켓앤마켓(Markets and Markets)에 따르면 글로벌 모듈러 건설 시장은 2020년 823억 달러(약 104조원)에서 2025년 1088억 달러(약 138조원)로 성장할 전망이다. 

 

국내 모듈러 건설 시장의 경우 미래에셋증권이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발주 규모다 2019년 8000억원에서 2020년 1조2000억원, 2021년 1조6000억원, 올해 2조4000억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