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현대건설, 사우디 네옴시티 철도터널 공사 정조준

지난달 말 입찰 참여
2~3분기 중 최종 사업자 선정

 

[더구루=홍성환 기자]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역점 사업인 첨단 신도시 '네옴시티'와 관련해 인프라 공사 수주를 추진한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은 지난달 말 네옴시티에 건설되는 32㎞ 길이의 철도 터널 공사 입찰에 참여했다. 국내 두 기업을 비롯해 스페인 악시오나, 중국철도총공사, 스페인 FCC 등이 입찰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2~3분기 중으로 최종 사업자가 정해질 예정이다. 

 

이 공사는 네옴시티 주요 사업 가운데 하나인 선형 개발 프로젝트 '더 라인(The Line)'의 인프라 공사 일환이다. 더 라인은 작년 1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직접 발표한 총길이 170㎞ 규모 초연결 커뮤니티 벨트 조성 사업이다. 지상은 보행자를 위한 친환경 공간으로 조성하고 철도, 도로 등 교통 인프라는 지하에 위치한다.

 

네옴시티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 북서부에 서울의 43배 크기인 2만6500㎢ 규모로 건설되는 신도시 사업이다. 빈 살만 왕세자가 주도하고 있다. 총투자액은 5000억 달러(약 620조원)로 예상된다.

 

네옴시티는은 한국의 송도와 같은 그린필드형 스마트시티다. 그린필드형 스마트시티는 산업용으로 사용된 적이 없는 신규 부지를 말한다. 네옴시티는 화석연료를 일체 사용하지 않고 태양열, 조력, 풍력 등 대체에너지로 운영될 예정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