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엔지니어링, 파나마 메트로 5호선 타당성 조사 착수

내년 1월 완료 예정

 

[더구루=홍성환 기자] 도화엔지니어링이 파나마 메트로 5호선 예비 타당성조사에 착수했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도화엔지니어링은 현재 파나마 메트로 5호선 예비 타당성조사를 수행 중이다. 앞서 지난 1월 조사에 돌입했고 내년 1월 완료할 예정이다.

 

이번 타당성조사는 우리 정부가 중미 지역 국가 대상 무상 기술협력원조를 제공하는 한국정부신탁기금(KTF)에서 63만 달러(약 8억원)를 지원한다.

 

도화엔지니어링은 사업대상지 주변의 교통 인프라 현황과 계획, 파나마 철도 운영·관리 체계, 현지 PPP 사업 사례 등 기본적인 자료 조사와 함께 사업환경을 분석한다.

 

파나마 정부는 파나마시의 만성적인 교통난 해소와 함께 경제 활성화·고용창출을 위해 파나마 도시권의 철도교통망 구축에 집중하고 있다. 2014년 1호선 개통을 시작으로 2호선을 운영하고 있으며, 3호선도 시공 중에 있다. 

 

3호선은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이 시공 중이다. 도화엔지니어링은 3호선 설계에 참여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